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농수축산
제주, 효자작물 ‘당근’ 가뭄극복 해결에 나서보습자재 이용, 당근 수분안정관리 실증시험

제주 동부지역 효자작물 ‘당근’ 파종 시기에 가뭄과 고온으로 발아 불량 또는 말라 죽는 등 당근 농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업인들의 애로사항 해결에 나선다.

제주도농업기술원 동부농업기술센터(소장 김성배)는 올해 7월부터 내년 2월까지 보습자재를 이용한 ‘당근 수분안정관리 실증시험’을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제주당근 주 파종시기는 7월 중순에서 8월 상순으로 이 시기에 매년 가뭄과 고온이 반복 발생되면서 발아가 불량하거나 발아 후 말라버리는 입고증상으로 종자를 다시 파종해야 하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읍사무소에서는 당근 파종 시기에 농업용수 지원, 농업기술센터에서는 양수기 수리 지원, 농가에서는 농업용수 물백을 구입해 물을 주고 있으나 역부족인 실정이다.

이번 실증시험은 가뭄현상이 더 심하게 나타나는 제주시 구좌읍 한동·상도지역 관수시설이 없는 모래밭 2개소에 토양수분 보유능력이 높은 보습자재를 토양에 살포해 당근의 안정적인 발아 및 생육을 촉진할 수 있는지를 실증할 예정이다.

살포시기는 토양 경운 전 비료살포기를 이용해 살포하고 경운 후 당근 종자를 파종할 계획이다.

보습자재 효과를 확인하기 위해서 포장 내 처리구와 무처리구로 나눠 수확기까지 당근 생육상황, 상품성, 수량 등 조사 후 현장평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보습자재의 효과가 확인되면 재배기술을 정립하고 행정, 농협 등과 연계하여 안정적인 당근 생산을 위해 보급할 계획이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