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일반
어촌계장 활동비 법적근거 마련 '귀추'위성곤 의원, '수산업협동조합법 개정안' 대표발의

어촌계장 활동비 지급을 위한 법적 근거 마련이 추진돼 귀추가 주목된다.

6일 위성곤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서귀포시)에 따르면 '수산업협동조합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개정안에는 어촌계장들이 활동비를 지급받을 수 있도록 함을 골자로 하고 있다.

현재 어촌계장에 대한 수당지급은 지구별수협 정관에 따라 지급할 수 있도록 돼있으나, 한푼도 지급하지 않는 곳도 있는 등 각 지구수협별로 천차만별인 상황이다.

앞서 위 의원은 21대 총선 당시 어촌계장이 수산업발전 자문, 홍보, 교육 등 정부의 수산정책 업무에 많은 기여를 하고 있는 점을 고려, 전국의 모든 어촌계장들이 동일한 활동비 지급을 공약한 바 있다.

위 의원은 "어촌계장 활동비 지급은 공약사항이며, 법률에 재정적 지원근거 마련을 검토해왔다"며 "개정안을 발의한 이상 조속히 통과 될 수 있도록 관계부처를 포함한 여러 이해 관계자들을 끊임없이 설득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허성찬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