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교육 교육일반
"공론화 알바 동원?" 제주외고 흔들기 중단 촉구외고활성화위, 6일 교육청 항의 방문…"10만원 지급하며 토론화 참석 유도"

제주도교육청이 제주외고 신제주권 이전 등을 담은 공론화에 속도를 내고 있는 가운데, 반대위원회가 제주외고 흔들기를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운영위원회와 학부모회, 고성2리 마을회 등으로 구성된 제주외고 학교 활성화 방안 위원회는 6일 제주도교육청 정책기획과를 항의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박희순 정책기획과장의 제주외고 특혜 발언 사과와 공론화 여론조사 토론회와 관련한 의혹 해명, 막무가내식 제주외고 흔들기 중단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어학인증시험비 전액지원, 기숙사 생활, 특화된 어학수업 등 정책기획과장이 근거 없이 특혜를 이야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어학인증시험비 전액지원은 사실과 다르며, 외국어 교육을 우히ㅐ 세워진 학교에 전공어별로 원어민 교사가 배치되고 전공 외국어 시수가 일반고보다 많다는게 당연하는게 이들의 설명이다.

또한 이걸 특혜로 포장하고 이를 포기 못하는 이기적인 학부모들의 모습인지 명확히 그 사실과 근거를 명확히 해줄 것을 요구했다.

공론화 절차와 관련한 아르바이트 동원 의혹 등을 제기하기도 했다.

전문조사원이 아닌 아르바이트생을 동원해 일부 여론조사를 진행(일당 14만원)하고 있는 것은 물론 10만원의 참석비 지급을 제시하며 토론회 참석을 권유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들은 "여론조사 알바 동원도 모자라, 토론회 참석을 유도하면서 이미 결과는 나온 것이니 자리만 지켜주면 10만원을 지급한다는 유도발언을 하고 있다"며 해명을 요구했다.

특히 이들은 "교육부의 '고교서열화 해소 방안'에 따르면 외고의 명칭과 특성화된 교육과정은 기존과 동일하게 운영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며 "공론화 중단 청원서가 채택되자 외고와 관련이 없는 고교학점제와 과밀학급 문제까지 들며 외고 이전을 막무가내로 추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이들은 "제주여상 신제주 이전, 제주여중고 공립전환 후 신제주 이전은 무산된 바 있다"며 "불과 14회의 졸업생을 배출한 든든한 동문이 없는 학교, 교육감의 절대적인 인사권을 발휘할 수 있는 공립학교 등 제주외고가 만만한 학교로 여겨지기에 이전을 추진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허성찬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Usb 2020-07-08 22:28:53

    지난 모방송에서 교육감님이 외고에관해 얘기하는것을 들었습니다.질문에대한 답변도 어눌하고 동문서답하시는 느낌 받았어요.교육감님은 지시만 하시고 깊이있게 모르시는 것 같아요.교육이 우스운게 아닌데...외고생들도 똑같은 제주도학생인데 외고생ㆍ외고를 아예 무시하는 느낌 받았어요   삭제

      답글 입력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