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제주, 여름 성수기 코로나19 ‘초비상’...전 지역 QR코드 도입‘청정 제주, 안전 관광’ 여름 성수기 코로나19 방역 총력
지난 2일 제주형 생활방역 위원회 제5차 회의, 성수기 방역대책 점검
41개 유형별 불시점검…방역수칙 미 이행시 행정조치 검토
이중환 제주도 도민안전실장은 6일 도청 기자실에서 브리핑을 열고 “여름 휴가철을 맞아 해외 수요가 제주로 집중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입도 단계에서부터 출도까지 안전한 휴가 환경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여름 휴가철을 맞아 해외 수요가 제주로 집중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코로나19 방역에 초비상을 걸 전망이다. 제주도는 각 방역 접점에서의 시설 방역을 강화하고, QR코드 전자출입명부를 도입할 계획이다.

이중환 제주도재난안전대책본부 총관조정관(도민안전실장)은 6일 도청 기자실에서 브리핑을 열고 “관광 최성수기인 여름 휴가를 앞두고 입도 단계에서부터 출도까지 안전한 휴가 환경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조정관은 “지난달 27일 대중교통 마스크 착용 의무화 개선명령 시행 이후 버스, 택시의 마스크 의무 착용사항을 공항 내 안내방송, TV 자막방송, 영화관 영상홍보, 현수막, BIS버스정보 시스템, 재난문자 등으로 지속적으로 안내할 것”이라며 “동시에 렌터카 대여 전후로 세차와 방역을 추진하고, 버스와 택시에 대한 수시 소독 및 점검도 강화한다”고 피력했다.

앞서 제주도는 이와 관련 지난 2일 최승현 행정부지사 주재로 열린 ‘제5차 제주형 생활방역 위원회’에서 유흥주점, 실내집단운동, 뷔페식당 등의 고위험시설과 해수욕장, 관광지, 종교단체, 건설현장 등 불특정 다수가 몰리는 환경에 대한 단계별 대응책을 마련할 것을 지시했다.

우선 1단계로 시설관리주체 대표와의 면담 또는 비대면 간담회를 통해 41개 유형 생활 속 거리두기 각 분야별 방역지침을 포함한 공문을 발송하고, 방역수칙에 대한 안내를 요청하고 있다. 이를 통해 도내 전 지역 시설과 단체, 집단 등에 대해 자율적인 방역 체계를 유도하고 긴장의 고삐를 늦추지 않도록 독려한다는 계획이다.

2단계는 유형별 도·행정시 합동점검반을 구성하고, 자체 세부계획을 수립한 뒤 각 분야별 방역수칙 이행 실태를 점검한다. 방역수칙 미 이행 사업장에 대해서는 준수명령 조치 등 행정 지도를 이전보다 강화하고 불시 점검도 보다 강화해 실시한다.

3단계로 행정지도 사항에 대해서도 미 이행 시에는 고발 등 행정조치를 진행할 방침이다.

특히 수도권 등 타 지역 산발적 집단 감염과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환자 비율이 증가되는 상황을 고려해 △방문판매업소 운영 제한 △극장 등 실내 문화시설에 대한 방역강화 및 불시 점검 △공공기관 직원 마스크 착용 의무화 △집중 점검기간(7월1일~8월31일) 운영 등을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김만덕 기념관 △예래생태체험관 △서귀포시 평생학습관자기수도학습센터 △고산리 유적 안내센터 △돌 문화공원 오백장군 갤러리 공연장 등 5개소에 대해 제한적 개방 운영을 허용하도록 결정했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