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도민광장 일과 사람들 동정
도내에서 도체중이 가장 큰 슈퍼 한우 탄생도체중이 무려 800kg이나 돼

우리 제주도에서 한우 사육이 시작된 지 무려 28년만에 도내에서 도체중이 가장 큰 슈퍼한우가 탄생해 화제가 되고 있다. 이번 슈퍼한우를 생산한 화제의 농가는 서귀포시 표선면 가시리에서 한우를 사육하는 형제농장 정현원(57세) 대표다.

이번에 탄생한 한우는 등급 1++C의 생체중 1,221kg, 도체중 800kg으로 2020년 전국 한우 거세 평균 도체중이 442kg인 것을 감안하면 거의 소 1.8마리에 해당하는 무게이다.

형제농장에서 같은 날 출하한 다른 한우 역시 1++C등급, 도체중 665kg으로 전국 한우 거세 평균 도체중을 훨씬 능가하는 크기이다.

또한, 지난 2016년에도 형제농장에서 등급 1++C, 도체중 779kg의 한우를 출하 한 바 있다.

이번에 탄생한 슈퍼한우는 7월1일 제주공판장에서 도축하였고 서귀포시축협(조합장 김용관) 흑한우명품관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제주도민일보  domin@jejudomin.co.kr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