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탑동 이마트 서측 공영주차장, 지하 우수저류조 시설2021년까지 156억원 투입…병문천 하류 상습 침수피해 해소 전망

부지확보 등에 난항을 겪었던 삼도2동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에 탄력이 불었다.

3일 제주시에 따르면 해당 지구 정비사업 실시설계 완료로 지난달 말 공사가 차공됐다.

삼도2동 탑동지역은(라마다호텔제주~삼도119센터)은 해수면과 맞닿아 태풍 및 집중호우 시 빗물이 원활하게 배수지되 못하는 상습침수피해지역으로, 해수면 만조시 피해가 되풀이돼왔다.

지난해부터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이 추진됐지만 상가 및 주택 밀집지역으로 부지확보 등에 난항을 겪어오다, 최근 이마트 서측 공영주차장 부지로 계획을 변경하는 실시설계가 이뤄졌고 주민협의를 완료했다.

2021년까지 국비 78억원을 포함해 156억원을 투입, 우수저류조(V=1만8500㎥), 배수관로 L=170m, 배수문 등을 시설해 만조시에도 우수를 저류해 침수피해 예방을 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특히 지하에 우수 저류조를 설치하는 최초 사업으로, 사업이 완료되면 지하는 우수저류조, 상부는 공영주차장으로 활요해 재해 예방과 주차난 해소 일거양득의 효과가 기대된다.

제주시 관계자는 "국비 확보 등을 통한 재해예방사업을 적극 발굴해 시민들의 안전과 재산을 보호하는데 만전을 기하겠다"고 전했다.

허성찬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