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일반
정의당 제주도당 "서귀포시장 임명강행, 원희룡 지사 유감"

정의당 제주도당은 1일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제주도의회 인사청문회에서 '부적격' 결정을 내린 김태엽 서귀포시장을 임명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정의당 제주도당은 "원희룡 지사가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김태엽 서귀포시장 임명을 강행했다"면서 "비록 강제성이 없는 인사청문회지만 주민의 대의기관인 도의회에서 '부적격' 판정을 내렸다면 원희룡 지사는 인사의 책임을 지고 '송구하다'는 입장표명과 함께 임명 철회를 하는 것이 순리"라고 주장했다.

이어 "하지만 도의회의 결정을 묵살하고 임명을 강행한 것에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정의당 제주도당은 "원희룡 지사가 도의회로부터 부적격 판정을 받은 인사에 대한 임명을 강행한 것은 이번이 무려 네 번째"라면서 "임명을 위한 들러리로 전락한 인사청문회 제도는 굳이 진행할 필요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기회를 통해 인사권을 포함한 제왕적 도지사의 막강한 권한을 견제하고, 분산할 대책을 세워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