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사건사고
제주 강풍에 밀린 바지선 좌초...선원 2명 구조
제주해양경찰서 제공.

지난 29일 오후 10시 14분께 제주 한경면 고산리 차귀도포구에 정박 중이던 429톤급 바지선 A호(승선원 2명)의 앵카줄 4개 중 1개가 강풍에 절단되면서 선장이 해경에 구조를 요청했다.

30일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구조대를 긴급 투입해 승선원 구조에 나섰으나 바지선이 당산봉 절벽 근처에 30일 0시 30분께 좌초된 것을 확인하고, 30일 0시 43분께 구명줄을 이용해 1시 7분 선원 1명(70)을 구조하고, 이후 1시 43분께 나머지 선원 1명(40)을 추가로 구조 완료했다.

29일 제주에는 제주도 전해상에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으로 남서풍에 초속 18~20m/s이고, 파도가 3~4m로 태풍급 강풍이 불고 있었다.

한편, 선원을 구조하는 과정에서 해양경찰관 1명이 코뼈 골절 등으로 인해 시내 대형병원으로 긴급 이송되기도 했다.

좌초된 바지선은 현재까지 파공부위 없고, 오염 사실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