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사건사고
"가로수 쓰러지고 간판 추락" 제주 강풍 피해 속출제주소방안전본부, 지난 밤새 23건 접수.안전조치
30일 새벽 이도이동 물통삼거리에서 쓰러진 가로수를 안전조치하고 있다. 제주소방서 사진제공.

지난 29일 오후부터 제주도에 강풍이 몰아치면서 시설물 피해가 잇따랐다.

30일 제주도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지난 29일 오후부터 이날 오전 7시까지 접수된 강풍 피해는 총 23건이다.

지난 29일 오후 7시 29분 제주시 도남동의 한 빌라 옥상 파라솔이 추락추락위험이 있다는 신고가 접수돼 안전조치가 이뤄졌다.

같은날 오후 8시 8분에는 제주시 연동에서는 강풍에 공사장 유리가 깨졌다.

제주시 용담일동, 연동과 한림읍 명월리, 이도이동에서는 도로상 가로수가 쓰러지는 등 시설물 피해가 잇따랐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