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일반
행정시장 안동우 '적격'-김태엽 '부적격'제주도의회, 29일 경과보고서 채택…음주전력 등 도덕성 사유
안동우 제주시장 예정자(좌)와 김태엽 서귀포시장 예정자(우). 도의회 인사청문특별위원회는 안동우 예정자 '적격', 김태엽 예정자 '부적격' 경과보고서를 채택하며 희비가 엇갈렸다.

원희룡 제주지사가 내정한 양 행정시장 예정자 가운데 안동우 제주시장 예정자만 도의회 문턱을 넘었다.

음주전력과 부동산 불법 증여 의혹 등으로 도의회에서 집중 포화를 당한 김태엽 서귀포시장 예정자는 부적격으로 결론지었다.

제주도의회 행정시장예정자인사청문특별위원회는 29일 오후 회의를 속개하고 경과보고서 채택의 건을 통과시켰다.

일단 알려진 바로는 안동우 제주시장은 적격 판정을, 김태엽 부시장은 부적격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자세한 경과보고서는 아직 입수되지 않은 상황이다.

한편 29일 진행된 김태엽 서귀포시장 예정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는 음주전력, 부동산 불법 증여 의혹, 가족(형, 배우자, 자녀) 승진 및 채용 의혹, 관사 부적정 사용 의혹 등이 도마에 올랐다.

이와 관련해 김태엽 예정자는 "음주전력과 자신의 과오는 인정하지만 법적 결격 사유는 아니다"며 "진정성을 갖고 한다면 공직자들도 자신을 따라줄 것"이라는 입장을 고수한 바 있다.

허성찬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