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코로나19 이후 ‘돌봄 공백’ 발생...여성 부담 가중제주여성가족연구원 ‘코로나19 대응 1차 콜로키움’ 개최
‘코로나19가 드러낸 가족 돌봄과 정책 과제’
제주여성가족연구원은 지난 26일 오후 ‘코로나19 현안 대응 1차 콜로키움’을 개최했다.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아동, 장애인, 노인, 여성 등 돌봄 현장의 의견을 듣고 향후 대응방안을 모색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제주여성가족연구원(원장 민무숙)은 코로나19가 드러낸 가족 돌봄과 정책 과제를 주제로 지난 26일 오후 연구원 2층 중회의실에서 ‘코로나19 현안 대응 1차 콜로키움’이 개최됐다.

이날 콜로키움에서는 코로나19가 제주 여성의 삶과 가족에게도 큰 영향을 끼친 만큼 돌봄과 안전은 물론 신체․정신 건강 등을 위한 다양한 비대면 서비스 제공과 방역 준수 아래 예약제 최소 공간 활용 등 현실적으로 가능한 지원방안이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형성됐다.

특히 시설 현장의 상황을 고려하지 않은 방역 지침 폐쇄에 종사자들이 혼란스럽고 어려운 상황들이 있었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토론에 앞서 손태주 연구위원이 ‘코로나19와 돌봄 팬데믹’에 대한 제목으로 주제발표를 했다. 손 연구위원은 “코로나19 이후 장애인․노인․아동 등 돌봄기관이 휴관되면서 돌봄 공백이 발생해 여성의 부담이 가중됐다”며 “이전과 다른 돌봄 연대로의 패러다임 전환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최영열 제주시장애인지역사회통합돌봄지원센터장은 “지역사회통합돌봄을 통해 장애인들이 지역 내에서 함께 살아갈 수 있도록 집단시설 중심의 보호체계를 벗어난 환경 조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안명희 제주도지역아동센터연합회장은 “지역아동센터는 방과후 아동 복지시설인데 현실을 반영하지 못한 휴관 조치로 돌봄과 교육까지 아우르는 업무 경계의 혼란과 프로그램 부재 등 어려움이 크다”며 “교육청과 도청 등 돌봄 협의체 작동은 물론 현장과의 실현가능한 소통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종래 제주시홀로사는노인지원센터장은 “어르신들에게 경로당은 사람들을 만나는 무더위 쉼터와 소통의 장소인데 휴관조치로 애로점이 많다”며 “무연고자 등 어르신들이 위급한 상황에서 보호자와 연락이 닿지 않는 경우나 동행서비스 종사자들의 사고에 대한 책임 등을 위한 제도적 장치가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이상구 서귀포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장은 “이주여성들이 온라인으로 자녀 수업을 도와주기엔 기기 사용이나 언어 등 어려움이 많다”며 “자녀들의 교육 격차 해소를 위한 지원방안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김승희 느나영 돌봄 공동체 학부모는 “온라인 수업을 홀로 수행하는 아이들을 포용할 수 있는 공동체가 활성화되면 좋겠다”며 “공간 폐쇄보다는 일주일에 한번만이라도 방역을 준수하는 조건하에 예약제로 운영하거나, 가정식의 영양부족을 위해 레시피북을 제공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홍리리 제주여성인권연대부설여성의쉼터 불턱원장은 “생활시설인 쉼터에는 지침이 없고 폭력피해자의 긴급구조 요청이 발생하는 상황에서 14일간 격리 공간 부재, 종사자들의 감염우려 등 어려움이 크다”며 “코로나19 사태는 생활시설의 1인 1실 제공 등 구조적 변화가 필요함을 드러내는 계기가 되었다”고 토로했다.

민무숙 원장은 “이번 콜로키움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높아진 돌봄 현장의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마련된 것”이라며 “모아진 정책․현장의 의견을 반영해서 체감형 정책 개발을 위해 노력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행사는 제주여성가족연구원 페이스북과 유튜브 채널을 통해 제공됐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