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일반
음주전력 김태엽 "서귀포 발전으로 과오 씻어낼 것"29일 인사청문회 모두발언…'무한소통-무한현장행정' 거듭 강조

올해 음주운전 전력 등 논란의 중심에 섰던 김태엽 서귀포시장 예정자가 자신의 과오를 서귀포시 발전으로 씻어내겠다고 강조했다.

제주도의회 행정시장예정자인사청문특별위원회는 29일 김태엽 서귀포시장 예정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진행했다.

본격적인 인사청문에 앞서 김태엽 예정자는 모두발언을 통해 음주전력에 대해 사과했다.

김 예정자는 "저의 한순간의 그릇된 판단과 행동으로 인해 서귀포시민께 충격과 실망을 안겨드려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너무 큰 과오를 저지른 후 죄송함과 후회, 심적인 괴로움으로 잠을 잘 이루지 못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이어 김 예정자는 "음주운전 과실로 많은 고뇌를 했다. 솔직히 말해 주변에서 사퇴를 촉구하는 분도 계셨다"며 "언론의 따가운 질책도 받았다"고 덧붙였다.

특히 김 예정자는 "제가 저지른 잘못을 고향발전을 위한 헌신과 봉사, 소통의 노력으로 씯어내겠다"며 "무한 소통과 무제한 현장행정으로 시민이 행복한 새로운 서귀포를 만드는데 온몸을 던지겠다"고 강조헀다.

아울러 김 예정자는 "서귀포 최대 현안인 제2공항과 민군복합형관광미항과 관련해 마을주민과 시정간 핫라인을 구축해 시민 애로사항을 정부에 전달하겠다"며 "개발이익이 마을로 되돌아갈 수 있도록 주민 주도 공동체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피력했다.

허성찬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