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경제일반
제주, 대규모 개발사업장 고용실태 ‘매우 미흡’道, 지난해 12월말 기준 개발사업장·투자진흥지구 실적 공표
투자·지역업체 참여 증가한 반면 고용은 저조↓
서귀포시 중문관광단지 부영랜드(조감도)가 투자진흥진흥지구 지정기준을 충족하지 못하면서 제주도가 지정해제를 추진할 방침이다.

제주지역 대규모 관광개발사업장 고용실적이 계획대비 28.9% 수준으로 매우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해 12월말 기준 관광개발사업 및 투자진흥지구 60개소에 대한 투자실적 및 고용현황, 지역업체 참여 실적을 29일 공표했다.

점검결과, 지난해 6월과 비교해 투자실적은 6372억원, 지역업체 참여는 2888억원 증가했으나, 고용은 845명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투자실적은 헬스케어타운의 미지급 공사비 상환, 삼매봉밸리유원지 2단계사업 공사진행, 색달동농어촌관광휴양단지 착공 등에 따라 늘어났다.

고용의 경우 중문관광단지 켄싱턴호텔 내부공사 및 플래이케이팝 전시관 폐업, 기타 사업장의 직원 자연퇴사 후 경영악화에 따른 미채용이 실적감소 원인으로 나타났다.

도내 업체 참여실적은 2조8398억원으로 전체 건설업체 공사금액 실적 중 50.9%를 차지했다. 지난해 6월 기준과 비교해 금액적으로는 2888억원이 증가했다.

구체적으로 보면 지난해 12월 기준 60개 전체 사업장의 투자실적은 11조5697억원(계회대비 64.4%)으로 나타났다.

고용은 9325명(계획대비 28.9%)으로 이 가운데 도민은 6926명(전체고용실적 대비 74.2%)이었다.

지역업체 참여 실적은 2조8398억원(50.9%)으로 나타났다.

준공이 완료돼 운영 중인 24개 사업장의 경우, 계획대비 투자실적은 100% 초과달성했으며, 고용실적은 96%, 지역업체 참여는 67.8%이었다.

일부준공 돼 운영 중이거나 공사중인 36개 사업장의 경우, 투자는 10조3787억원(계획대비 61.6%)이며, 고용은 7440명(24.6%), 지역업체 공사참여는 2조4088억원(48.7%)이다.이와 함께 대규모 사업장의 개발지연에 따라 다소 낮은 실적이나, 헬스케어타운 내 JDC 자체사업 등이 진행됨에 따라 투자가 활성화 될 것으로 전망된다. JDC는 헬스케어타운 내 사업비 296억 투입, 의료서비스센터 건립을 자체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다.

강영돈 관광국장은 “특히 투자진흥지구는 세금감면 등 인센티브를 받는 사업장인 만큼 투자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등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집중적으로 관리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는 점검결과에 따라 지정기준을 충족하고 운영은 되고 있으나 고용 저조 및 일부 시설을 미운영하는 사업장 5개소(베니스랜드, 그리스박물관, 한라힐링파크, 폴로승마리조트, 루스톤빌라앤호텔)에 대해서는 사업 정상화를 촉구한 후 미이행 시 회복명령 등 행정처분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지정기준을 충족하지 못하는 부영랜드 사업장 1개소에 대해서는 지정해제를 추진할 방침이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