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날씨
[제주날씨] 대체로 맑다가 밤부터 흐려짐

23일 제주지역은 대체로 맑다가 밤(21시 이후)에 흐려지겠다.

모레(24일)는 흐리고 새벽부터 비가 오겠다.

모레(24일)까지 기온은 오늘(아침 최저 18~21도, 낮 최고 26~29도)과 비슷하겠다.

내일(23일) 아침 최저기온은 20~22도(평년 18~20도), 낮 최고기온은 26~29도(평년 24~25도)가 되겠다.

모레(24일) 아침 최저기온은 22~23도(평년 18~20도), 낮 최고기온은 24~28도(평년 24~25도)가 되겠다.

모레(24일)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고, 바람이 30~50km/h(8~14m/s)로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다.

내일(23일) 밤(21시)부터 안개나 박무(옅은 안개)가 끼면서 가시거리가 짧고, 특히, 모레(24일)는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겠다.

제주도전해상과 남해서부서쪽먼바다에는 바람이 30~50km/h(9~14m/s)로 강하게 불고, 물결도 1.5~3.0m로 높게 일겠다.

한편, 내일(23일)과 모레(24일) 제주도전해상과 남해서부서쪽먼바다는 안개가 짙게 끼는 곳이 많겠다.

특히, 모레(24일)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해역이 있겠다.

기상청은 "27일까지 천문조에 의해 바닷물의 높이가 높은 기간이니, 만조 시 해안가 저지대 침수 피해에 유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