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일반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소식
고현수 의원 ‘권역별 질병대응센터’ 제주 설치 촉구
제주도의회 고현수 의원

제주도의회가 ‘권역별 질병대응센터’ 제주 설치를 촉구하고 나섰다.

앞서 행정안전부는 보건복지부 소속 질병관리본부를 중앙행정기관인 질병관리청으로 승격시키고, 지자체 방역과 지역 단위 질병관리 기능을 지원하는 현장 중심의 감염병 대응역량을 강화시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고현수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은 18일 ‘권역별 질병대응센터 제주특별자치도 설치 촉구 결의안’을 대표 발의했다.

지난 15일 실시한 ‘안전 제주를 위한 감염병 대응전략 구축을 위한 전문가 좌담회’ 후속 조치로서 감염병 청정 제주와 도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기 위한 권역별 질병대응센터 제주도 설치를 촉구하는 내용이다.

고 의원은 “제주도는 ‘섬’이라는 지리적 여건으로 감염병 등이 발생하면 도내 자체적으로 해결해야 하는 어려움과 기후 환경 변화로 인한 신종감염병과 법정 감염병 발생 빈도가 증가하는 위험지역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고 의원은 “중앙행정기관 지방지·청 등 설치 시 소외받는 제주도가 감염병과 질병만큼에서는 절대 소외되어서는 안된다”며 “이는 도민의 안전과 생명과 직결되는 문제임으로 권역별 감염병대응센터 제주 설치는 필수”라고 결의안 발의 배경을 밝혔다.

아울러 △산업구조의 문제로 감염병 발생에 따른 피해가 지역경제 기반을 흔들고 도민에게 직접적인 피해를 주고 있는 점 △내국인과 외국인 관광객이 증가(2019년 기준 1500만명)와 무비자 입국으로 해외관광객이 다양화로 해외 감염병 유입 가능성이 높다는 점을 ‘권역별 질병대응센터’ 제주 설치 필요성의 주요 이유로 담고 있다.

공동 발의자에는 고태순·김대진·문종태·박호형·한영진·고은실 의원이 참여했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