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일반
‘음주시장 내정’...제주 공공기관 "범법자 일자리?"도민의 행복과 안전 무시 ‘원희룡표 인사’ 즉각 철회하라

‘음주운전 시장’ 내정설에 제주 지역사회가 뜨겁다.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은 5일 논평을 내고 “도민을 무시하는 ‘원희룡표 인사’가 드디어 나락의 정점을 보여주고 있다”고 맹비난 했다.

도당은 “지난 몇 일간 도민사회에서 나오던 ‘음주운전 시장’ 내정설이 현실화시키며 서귀포 시장 후보에 김태엽 전 서귀포시 부시장을 선정해 발표했다”며 “언론에 따르면 김 후보자는 지난 3월 음주운전을 하며 사고를 내면서도 계속 운전하는 것을 목격한 도민의 신고로 적발되어 면허가 취소되고 800만원의 벌금형을 받은 바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도당은 “특히 음주운전은 자신을 떠나 다른 이들의 생명까지도 위협하는 매우 중대한 범죄”라며 “이러한 범법자를 서귀포시장으로 내정한다는 것은 도민의 생명과 안전을 무시한다고 밖에는 생각할 수 없을 것”이라고 질타했다.

이어 원 지사를 겨냥해서는 “최근 코로나19라는 엄중한 시국에도 지속적으로 서울을 다니면서 중앙언론을 통해 대선만을 얘기하더니 제주의 미래와 도민의 안전은 안중에도 없음이 인사를 통해 나타났다”며 “게다가 ‘원희룡표 인사’의 문제가 비단 오늘만의 일이 아님을 모든 도민들이 다 알고 있다”고 꼬집었다.

도당은 “최근 제주문화예술재단에는 문화예술계의 우려를 완전히 무시하며 전형적인 ‘회전문 보은인사’를 진행했으며, 제주테크노파크, 제주개발공사 등의 기관에는 지난 선거에서 선거법 위반 선고를 받은 ‘선거공신’들을 임원으로 임명했다”며 “제주지역 공공기관을 ‘범법자의 일자리’로 만들어 가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원 지사는 도민만을 바라보겠다는 약속은 내팽개친 채, 제주의 미래와 제주도민의 행복한 삶에 대한 어떠한 책임도 없이 자신의 선거공신만을 챙기고 있다”며 “중앙정치에 대한 야욕만을 드러내는 모습에 대해 도민 앞에서 머리 숙여 사과하는 것이 우선이라는 것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