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제주한라병원, '마취적성성 평가' 1등급심평원, 환자 안전 관리위해 첫 시행

제주한라병원(병원장 김성수)이 환자 안전 관리 및 의료의 질 개선을 위해 올해 처음 시행된 '마취적정성 평가'에서 1등급을 받았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마취영역의 전반적인 관리 실태를 파악해 환자 안전관리의 기반을 마련하고 의료의 질을 개선하기 위해 제1차 마취적정성 평가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최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제주한라병원은 총점 99점을 얻어 전체평균 82.2점을 크게 웃돌며 1등급을 받았다.

이번 평가는 전국 상급병원 및 종합병원 등 344개소에서 지난 2018년 10월부터 12월까지 3개월 동안 입원해 마취를 받은 환자를 대상으로 실시됐다.

평가지표는 ▲마취통증의학과 전문의 1인당 월평균 마취 시간 ▲마취통증의학과 특수장비 보유 종류 ▲마취 전 환자평가 실시율 ▲회복실에서 오심 및 구토.통증점수 측정 비율 ▲수술 병상 수 대비 마취 전담 간호사수 비율 등 환자의 안전성 확보를 위한 13개 항목이다.

이와 관련 제주한라병원 김원 부원장은 "마취영역은 환자안전에 치명적인 위험을 가져올 수 있기 때문에 세밀한 관리시스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앞으로도 더욱 안전하고 질 높은 진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