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과밀학급의 학급당 학생 수 낮추는 방안 마련하라"전교조 제주지부 "교육청의 책임 있는 행정 속 방역과 교육활동 사이 균형점 찾아야 할 때"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제주지부는 4일 성명을 통해 "코로나19 사태로 말미암아 이뤄지지 못했던 등교수업이 시작됨에 따라 과밀학급의 학급당 학생 수를 낮추는 방안을 시급히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교육청 당국은 코로나 상황에서 교사가 행정업무에서 벗어나 교육에 전념할 수 있도록 행정인력을 지원하고, 학교지원센터를 강화해 학교의 행정업무를 대폭 축소하라"고 촉구했다.

전교조는 "현재 교육부와 도교육청의 코로나19 관련 방침은 방역을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다"면서 "학교라는 공간을 교육 활동이 가능한 곳으로 만들기 위한 지원보다는 매주 땜질식 지침만 내려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온갖 방역 지침 속에서 등교 수업은 제한된 교육 활동으로 등교 수업의 의미를 사실상 찾기 힘들다"면서 "교육청의 책임 있는 행정 속에서 방역과 교육활동 사이에 균형점을 찾아야 하는 시점"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방역을 갖추면서 학교 내 교육 활동이 가능하기 위해서는 과밀학급의 학급당 학생 수를 낮추는 방안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이라고 강조했다.

전교조 제주지부는 "교육부와 교육청의 급작스런 정책 변경 결정에도 제주지역 교사들은 공직자로서, 교사로서 학생들을 위하는 마음으로 온라인 수업을 준비하고 대처해 왔다"며 "등교 수업과 온라인 수업 병행을 준비하는 상황 속에서 초등의 긴급돌봄교실 운영, 학생 발열체크, 교실 방역과 행정업무 등 수 많은 일로 교사의 피로도가 높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상황이 이런데도 제주도교육청은 학교 현장의 어려움을 이해하고 교육을 지원하려는 노력은 부족하다"면서 "교육행정 본연의 임무가 학교 교육활동 지원이라는 점을 잊은 것인가? 코로나 사태로 말미암아 학교를 교육중심이 아닌 행정중심으로 바라보고 있는 것은 아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해 방역 인력을 채용하고 학생과 학부모의 어려움을 수용해 이를 실행하는 것은 환영할만한 일"이라며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됨에 따라 교육의 격차가 벌어지고 있는 지금 공교육의 사각을 없애고 교육복지를 강화해 공공성을 높이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전교조 제주지부는 "도내 모든 학생들에게 30만원씩 지급되는 제주교육희망지원금 지급은 아주 바람직한 일이며 방역 인력 채용으로 학교 방역에 대한 교사의 부담을 줄인 것 또한 긍정적으로 평가할 만하지만, 그 과정에서 예산 처리 업무나 인력 채용 업무가 교사에게 부과되는 등 교사의 행정업무가 더 늘어나는 상황은 심각한 문제"라고 피력했다.

이어 "이제 코로나는 우리의 일상이 됐다. 더 이상 정책추진의 과정에서 긴급한 시점은 지났다고 봐야한다"면서 "일선학교의 교사들이 교육청의 교육정책 시행으로 인해 어떤 어려움을 겪을지에 대한 고민과 함께 세심한 정책추진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전교조 제주지부는 "코로나 사태 속에서도 교육 가능한 학교를 위해 제주도교육청의 책임 있는 행정, 학교현장을 지원하는 행정, 민주적 의사결정을 수행하는 행정 기관의 모습을 기대한다"면서 "교육청의 정책결정시 학교 현장의 의견을 수렴할 수 있는 민주적 의사결정구조를 만들 것"을 촉구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