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군포시 확진자 일행 제주 접촉자 모두 ‘음성’도 관리대상 67명, 자진신고자 13명 코로나19 검사결과 음성 판정

경기도 군포시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A씨 일행과 관련, 제주도내에서 관리하고 있는 접촉자 67명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이로써 군포시 확진자 일행으로 인한 지역사회 감염은 없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지난 5월 25일부터 27일까지 경기지역 목회자 모임에서 제주 일대를 여행한 후 확진 판정을 받은 관광객은 총 6명이다.

도 방역당국은 A씨 일행이 호텔 조식 과정에서 접촉자가 있는지 명단을 입수해 일일이 이용객들에게 연락하고 좌석 및 이동 동선을 확인하는 한편, CCTV 등 상세 역학 조사를 진행한 결과 “더 이상의 추가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배종면 제주도 감염병관리지원단장은 지난 2일 브리핑을 통해 “해당 사례와 관련한 역학조사 상황으로 볼 때, 입도 전에 감염돼 잠복기를 거치고 전파력이 있는 시점에서 동행해 감염이 됐다고 해석하는 것이 합당하다”고 강조한 바도 있다.

또한 확진자 일행이 지난 26일 출도 전 다녀간 식당에서도 현재까지 접촉자로 판단되는 자는 없으며 자진신고 등에서도 특이 사항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제주도는 A씨 일행의 접촉자 161명 중 도내 관리 대상자 67명 모두에 대해 자가격리 조치를 완료했으며, 이동 동선 상 파악된 방문업소 16곳에 대한 방역 소독도 모두 완료한 상태다.

지난 5월 25일부터 27일까지 A씨 일행의 동선과 관련, 도내에서 자진 신고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은 사람은 어제와 동일하게 총 13명이다.

아울러 앞서 지역사회 전파 방지를 위해 A씨 일행이 제주 입도 직후부터 출도 시까지 이동한 세부 동선을 공개하고 시간과 장소가 겹치는 도민과 방문객들의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무료로 지원한다고 밝힌 바 있으나, 2일 이후 추가로 집계된 자진신고는 없었다.

현재까지 파악된 자진신고자 13명은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