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농수축산
'섬속의 섬’ 우도...‘탐나’ 씨감자 채종포 가능성 평가회 개최오는 5일 우도 하우목도항서 개최…감자 꽃축제 가능성 등 의견 수렴

‘섬속의 섬’ 우도지역 새로운 소득작목으로 탐나 씨감자 공급처 기반 마련과 함께 새로운 관광소득 창출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제주도농업기술원 동부농업기술센터(소장 김성배)는 오는 5일 오전 11시 우도 하우목동항 인근에서 자율교환용 ‘탐나’ 씨감자 채종포 운영 평가회를 연다.

우도지역 농업인을 비롯해 농협, 농업관련 유관기관 등 3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우도지역에 첫 파종되어 생산된 ‘탐나’ 감자는 원종 3.3㎡당 7.3kg, 식용인 2세대 종서 3.3㎡당 12.2kg가 생산돼 충분한 수량 확보가 가능한 것으로 조사됐다.

해풍이나 바람에 의한 감자 줄기 피해도 미미해 감자 채종포로 재배가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평가회는 지난해 3차례 태풍 피해로 동부지역 씨감자 부족이 예상되면서 지역적 격리가 가능한 우도에 씨감자 공급처를 마련하기 위해 개최됐다.

또한 농업기술원에서 육성한 ‘탐나’ 감자는 ‘대지’ 감자 보다 꽃이 많이 피면서 크고 꽃피는 기간이 한 달 가량 오래가는 품종으로 씨감자 생산과 함께 감자 꽃축제 가능성을 알아보기 위해 채종포를 운영하게 됐다.

다만 올해 감자 꽃축제는 코로나19로 취소되어 참석자 대상으로 의견을 수렴해 내년에 개최할 계획이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