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포토 생활경제 메인_포토뉴스
한라산 진분홍 산철쭉 10일 전·후 만개‘한라산 철쭉제’ 코로나19 확산 예방 올해는 취소
한라산 영실 병풍바위 주변 만개한 '산철쭉'

한라산 산철쭉이 작년보다 3~4일 앞서 다음주 만개를 이룰 전망이다.

제주도세계유산본부(본부장 고순향)는 한라산 해발 1500고지 일대 자생하는 진분홍 산철쭉이 6월에 만개하며, 다음주 10일을 전·후로 최고의 절정에 이르게 될 것이라고 3일 밝혔다.

한라산 산철쭉의 개화 시기는 해발고도에 따라 조금씩 차이를 나타낸다. 산철쭉은 5월 중순 털진달래가 지기 시작할 무렵 해발 1400고지에서 서서히 개화가 시작돼 5월 말 해발 1500고지 영실 병풍바위 일대를 산상화원으로 물들이며 점차 해발 1600고지 방아오름 일대, 만세동산에 이어 최고의 군락지인 선작지왓을 거쳐 백록담에 이르면 산철쭉의 향연은 막을 내리게 된다.

산철쭉은 꽃이 잎보다 먼저 피는 털진달래와는 달리 잎이 먼저 돋아나고 꽃이 핀다. 특히 산철쭉은 햇가지와 꽃자루에 끈적이는 점성이 있고 약간의 독성이 있어 초식동물들이 먹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편 (사)제주특별자치도산악연맹 주관으로 진행되는 ‘한라산 철쭉제’는 코로나19 감염 확산 예방을 위해 올해는 개최하지 않는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