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제주 방문 군포시 확진자 ‘입도 전 감염된 듯’군포시 확진자 접촉자 적극 검사 실시
5월 25~27일까지 제주 여행한 안양시・군포시 25명 중 6명 확진
道, 접촉자 159명에 대한 조치 및 방문 장소 16곳 방역소독 완료
제주도재난안전대책본부 합동브리핑

제주를 방문한 후 경기도 군포시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6명이 제주 입도 전 감염되었을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제주도재난안전대책본부는 1일 오전 11시 도청 기자실에서 합동브리핑을 통해 “군포시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A씨 일행이 지난 5월 25일부터 27일까지 제주여행 중 접촉했던 159명을 확인하고 자가격리 조치를 취하는 한편, 방문 장소 16곳에 대한 방역소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5월 25일 목회자 모임 지인 24명과 함께 제주여행을 위해 입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까지 확인된 코로나19 확진자는 A씨와 일행 25명중 5명을 포함해 총 6명이다.

배종면 제주도감염병관리지원단장은 “6명의 확진자 중 B씨는 A씨 보다 이틀 앞선 27일부터 증상이 나타났다고 진술하고 있는 점, 여행 기간 동안 일행은 3대의 차량으로 나눠 이동했는데 같은 차량을 탑승했던 사람들 사이에서만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는 점을 고려할 때 확진자들이 제주에서 감염되었을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배 단장은 “B씨는 ‘27일부터 코로나19 증상을 보였다’고 진술 했다”며 “제주 여행에 동행하지 않은 B씨의 가족 중 3명도 경기도에서 추가로 양성판정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B씨의 경우 증상발생일 기준으로 제주 입도 전 25일 이전에 감염되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고 덧붙였다.

재난본부는 “A씨와 일행이 제주로 입도 직후부터 출도 시까지의 2박 3일간의 전체 세부 일정을 확인하는 역학 조사를 계속해서 진행 중”이라며 “동선 및 접촉자에 대한 추가 사항이 확인되는 대로 내용을 공개한다는 방침”이라고 밝혔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