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제주 15번째 확진자, 접촉자 25명가족 2명 음성판정…항공기 탑승객 23명 자가격리 조치

제주지역 15번째 코로나19 확진자의 접촉자가 25명 전원이 음성판정이거나 자가격리 조치됐다.

제주도는 지난 29일 미국에서 입국해 제주로 온 A씨의 접촉자는 가족 2명과 입도시 같은 편 아시아나 항공기(OZ 8995) 탑승자 23명 등 25명이라고 밝혔다.

항공기 승무원은 마스크와 장갑을 착용하고, A씨와 밀접접촉이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에 접촉자에서 제외됐다.

A씨는 도내에 거주하는 부모님을 만나기 위해 방문했다고 진술했으며, 진술과 현장 CCTV조사 결과 입도 직후부터 줄곧 모든 동선에서 마스크를 착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족 2명에 대해서는 지난 30일 오후 10시께 검체 검사 진행결과, 31일 오후 3시께 모두 음성으로 나타났다.

또한 23명의 항공기 동승자 신원파악을 완료하고, 현재 전원 자가격리 조치를 완료했다.

아울러 A씨의 부모님 자택과 제주공항, 선별진료소인 서귀포보건소 이동 시 이용한 차량에 대한 방역소독을 완료했다.

현재 A씨는 제주대학병원 음압병실에서 입원치료중이며, 건강은 양호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제주도는 A씨가 워크스루 선별진료소를 거치지 않음에 따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한 입국 단계에서 '제주공항 내 워크스루 검사 안내'가 이뤄질 수 있도록 인천공항공사에 이같은 내용의 공문을 보낼 방침이다.

허성찬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