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서귀포 문섬 바닷속 법정보호종 '해송' 집단폐사녹색연합, 집단 폐사 확인…국내 최대 서식지 대책마련 시급

바닷속 소나무로 불리는 법정 보호종인 산호 '해송'. 국내 최대 서식지인 서귀포 문섬 바닷속에서 집단폐사가 확인되며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녹색연합은 28일 보도자료를 통해 문섬 바닷속 법정보호종인 '해송'과 '긴가지해송'의 집단폐사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문섬 새끼섬 동쪽 수심 20~30m를 4차례 잠수해 사진과 영상으로 촬영한 결과 원인은 담홍말미잘의 기생.

담홍말미잘이 해송과 긴가지해송의 뿌리 줄기와 가지에 부착하면서 영양을 공급받지 못하고 앙상하게 말라 죽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해송은 문화재청 지정 천연기념물,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야생식물, 해양수산부 지정 해양보호생물으로 지정돼 있는데다 문섬 새끼섬 동쪽 바닷속이 국내 최대의 서식지라는 데 있다.

더욱이 10년 전부터 담홍말미잘의 존재가 학계에서 확인됐음에도 문화재청과 환경부, 해양수산부 등 관계 행정기관은 보호종, 보호구역 지정 후 관리에 손을 놓고 있다는데 문제가 크다고 지적했다.

당연히 이뤄져야 할 개체별 모니터링도 이뤄지지 않고 있으며, 관련 예산과 인력은 전무하는 것이다. 또한 이번 집단 폐사와 관련해 현장상황을 인지하지도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녹색연합측은 "문화재청과 환경부, 해양수산부는 '해송' 집단 폐사의 원인을 즉각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법적 보호를 받고 있는 모든 산호충류를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기후변화로 인한 변화상을 추적해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며 "장기적으로 제주 바다 산호충류의 현장 모니터링, 연구와 조사, 교육과보 등을 총괄한 '산호보호센터'를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허성찬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