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일반
제주큰굿 보유자 서순실씨 무형문화재 인정 고시전 보유자 9년여 간의 공석 메워져, 전승 구심점 확보

제주큰굿 보유자 서순실씨(여, 60)가 제주도지정 무형문화재 제13호로 인정 고시됐다.

27일 제주도에 따르면 신규 보유자인 서 씨는 14살 때부터 심방(무당)인 어머니를 따라 무속계에 입문한 뒤 20대 후반부터 고(故) 이중춘 보유자의 제자로서 제주큰굿을 전수받았다.

제주큰굿은 2011년 고 이중춘 보유자가 작고한 이후 보유자가 공석이었으나 이번 인정을 통해 전승의 구심점을 확보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

도 관계자는 “서 씨는 40대에 이미 큰심방으로 인정받았을 정도로 뛰어난 연행 능력을 갖췄었다”며 “전 보유자의 사후에도 전수교육조교로서 전수교육, 공개행사 등 임무를 충실히 수행해 왔고, 도내 큰굿 집전은 물론 국내외 공연, 전시, 강연 등 제주큰굿을 널리 알리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쳐 왔다”고 설명했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