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일반
제주도 ‘한남리 본향당’ 향토유형유산 지정약 450년 전 설촌 당시부터 무속신앙에 의해 설치 추정
한남리 본향당

제주도 세계유산본부(본부장 고순향)는 서귀포시 남원읍 한남리 1092번지 일원에 위치한 ‘한남리 본향당’을 향토유형유산 제30호로 지정 공고한다고 26일 밝혔다.

한남리 본향당은 약 450년 전 설촌 당시부터 무속신앙에 의해 설치되었을 것으로 추정되며, 1820년경부터 현재 자리에 위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약 200여 평 넓이에 150여 년 수령의 팽나무 2그루, 제단 3개로 이루어진 본향당은 매년 음력 2월 12일에 마을 부녀자들이 심방(무당)을 모셔다가 가족의 무사안녕과 마을의 풍요를 기원하는 굿을 여는 곳으로, 주변수목과 잘 어우러져 신성함이 돋보인다.

지난 1월 한남리마을회는 한남리 본향당에 대해 향토유형유산으로 지정 신청한 바 있다. 지난 22일에 열린 올해 제5차 도 문화재위원회 심의서 ‘원안가결’돼 지정이 확정됐다.

특히 △마을을 중심으로 보존하려는 의지가 크다는 점 △매년 당굿이 열리고 있는 점 △본향당의 넓이와 주변 정비 상태 등 그 형태가 매우 우수한 점에서 향토유산적 보존 가치가 높다고 평가됐다.

한편 향토유산은 국가‧도지정문화재, 등록문화재, 문화재자료로 지정되지 않은 것 중 향토의 역사적‧예술적‧학술적‧경관적 가치가 큰 것을 말한다.

현재까지 지정된 제주도 향토유산은 애월진성, 운주당지구 등 유형유산 29건, 시조창, 회심곡 등 무형유산 6건 모두 35건이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