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일반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소식
여야 전 도민 재난지원금 지급 ‘한목소리’1차분 불용액+2차 지원금 예산 “원 지사, 보편적 지원하라”

원희룡 제주도정이 코로나19 재난긴급생활지원금에 ‘선별적 지원’ 주장을 고집하고 있는 가운데 전 제주도민에게 코로나19 재난긴급생활지원금을 전제로 하는 ‘보편적 지원’에 여야가 손을 맞잡았다.

제주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박원철·미래통합당 오영희 제주도당 여야 원내대표는 22일 오후 도의회 기자실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형 제2차 재난긴급생활지원금은 전 제주도민에게 지급돼야 한다고 한목소리 냈다.

여야 두 의원은 "현재 1차 지원금 지급 결과, 약 150억원의 불용액이 발생했다”며 “게다가 ‘선택적’ 지급으로 인해 사각지대가 발생하면서 무려 6000건에 이르는 이의신청이 쇄도하고 있다"고 맹비난 했다.

또한 "이의신청이 이렇게나 많다는 건 뭘 의미하는 것이냐”며 “지금의 생활지원금이 실제로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민들에게 제대로 지급되지 않고 있다는 걸 방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때문에 의회에선 1차분 남은 잔액과 2차 지원금 예산을 활용, 전 도민 지급방식을 제안했던 것”이라며 “여기에는 민주당과 통합당 모두의 같은 뜻"이라고 힘을 보탰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