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돌봄교실에서 긴급돌봄 인원 10명으로 제한해야"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제주지부는 22일 성명을 통해 "돌봄교실에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사실상 어렵다"며 "긴급돌봄 인원을 10명으로 제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최근 제주도교육청이 코로나19 대응 각급학교(기관) 조치 안내사항을 일선 학교에 보냈다. 교육청은 '전체 학년 등교 후 방과후학교 프로그램 실시 이전까지 긴급돌봄을 유지하라'며 '긴급돌봄의 특성을 고려,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하도록 교실 내 적정 학생 수를 배정하라'고 덧붙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주지역 돌봄전담사들은 초등학생의 특성상 거리두기가 불가능하다는 것을 가장 문제로 꼽았다"며 "특히, 교육청이 온라인 개학을 하면서 10명 이내 긴급돌봄 최초 인원 기준을 15명 이내로 바꾸면서 돌봄교실 인원이 늘어나 많은 돌봄전담사들이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고 밝혔다.

노조는 "전담돌봄교실이 부족하다 보니 도서관이나 교실에서 돌봄교실을 운영하는 것 역시 무척 힘든 상황이라고 돌봄전담사들은 토로하고 있다"며 "또 저학년들이 마스크를 하루 종일 착용을 하는 것도 무척 큰 어려움이 있다고 밝혔다. 이러한 상황을 고려하면 돌봄전담사들은 돌봄교실 내 적정 학생 수는 15명도 많고, 10명 이내로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교육청은 돌봄교실 운영과 관련해서 내부 인력 우선 활용하되 돌봄 보조 인력 채용 및 돌봄봉사 인력 활용이 가능하다고 학교에 안내하고 있지만 일선 학교가 적정 학생 수 배정이라는 추상적 기준 때문에 추가인력 채용보다는 돌봄교실 인원을 늘릴 우려가 높다"며 "코로나 9 감염병 예방을 위해서는 여전히 사회적 거리두기와 방역 등 철저한 안전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일선에서 일하는 돌봄전담사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받아 안아, 도교육청이 사회적 거리두기가 가능한 돌봄교실 인원 수 10명이라는 기준을 세우고 일선학교에 안내하기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