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일반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제주총회’ 개최시기 연기코로나19 세계적 확산에 따라 9월에서 11월 개최 연기
거대한 큰바다거북 모습의 '성산일출봉'

올해 9월 개최예정인 ‘2020년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제주총회’가 11월로 연기될 전망이다.

제주도 세계유산본부(본부장 고순향)는 개최시기의 연기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대책마련을 위해 지난 21일 밤 11시(현지시간) 열린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집행이사회에서 공식 논의돼 24일 확정됐다고 밝혔다.

집행이사회는 유네스코, 제주도 등이 참여해 영상회의로 이뤄졌으며, 세계지질공원 네트워크(GGN) 니콜라스 조로스 의장이 주재했다.

회의 결과, 오는 9월 개최 예정이었던 세계지질공원 제주총회는 코로나19 국제적 상황을 고려해 개최시기를 11월로 연기하기로 협의됐다. 잠정합의안은 올해 11월 21~27일까지로,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6월 회의를 통해 최종일정이 결정된다.

고순향 세계유산본부장은 “코로나19로 총회 개최시기가 연기됐지만, 성공적인 총회 운영을 위해 철저히 준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제9차 세계지질공원 제주 총회는 70여 개국·1500여 명이 참가하는 역대 최대 규모로 진행될 계획이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