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사건사고
제주해경, 제주해상 중국 불법 범장망 어획물 방류
제주지방해양경찰청 제공.

제주지방해양경찰청(청장 김성종)은 지난 8~9일 2일간 무허가 중국어선들이 우리측 수역에 몰래 설치해 놓은 범장망 어구를 강제 인양해 불법 포획된 어획물을 해상으로 방류 조치했다고 10일 밝혔다.

해양경찰은 지난 8일 오후 2시 25분께 차귀도 남서쪽 129km(어업협정선 내측 2.7km) 해상에 불법으로 설치된 중국 범장망 어구를 발견하고 경비함정 장비를 이용해 범장망 어구 끝자루를 최대한 끌어 올린 후 조임줄을 풀어 그물에 포획된 어획물 약 1000kg을 우리 수역에 다시 방류 조치했다.

같은 날 오후 6시 10분께에도 차귀도 남서쪽 140km(어업협정선 내측2.7km) 해상에서 불법으로 투망한 어구를 추가 인양해 어획물 약 200kg을 방류했다.

지난 9일에도 마라도 남서쪽 130km(어업협정선 내측 2.2km) 해상과 차귀도 남서쪽 144km(어업협정선 내측 2.9km) 해상에서 같은 방법으로 각각 1500kg과 300kg의 어획물을 방류 조치했다.

이는 우리측 수역을 침범해 불법으로 조업하는 범장망 어선의 행태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새로운 시도이며, 우리 수역의 어족자원을 보호하는 조치다.

또한,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중국어선의 불법 조업이 감소하는 추세를 보여왔으나, 일부 범장망 어선들이 단속이 어려운 야간을 틈타 어구를 설치하는 불법행위가 이뤄지고 있어, 제주해경은 관계기관과 중국어선의 불법조업을 근절하기 위한 대응방안을 논의하는 한편, 어업협정선 인근에 대형함정을 추가 배치하고 항공기와 연계한 입체적 순찰로 중국어선 불법조업에 대한 감시를 강화할 방침이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