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관광
5성 호텔 포함, 제주관광진흥기금 지원 확대신청자격 완화·업종확대 담은 2차 변경계획 마련 10일 공고
특별융자 만기 상환유예 1→2년 연장…금리 0.75%→0.62%↓
원희룡 제주지사가 10일 도청 기자실에서 코로나19 브리핑을 열고 있다.

제주도가 관광진흥기금 특별융자 신청자격에 5성급 호텔 등을 포함하는 2차 변경계획을 내놨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관광업계 경영난 해소를 위해 제주관광진흥기금 특별융자 대상과 업종별 범위를 확대한다고 10일 밝혔다.

앞서 제주도는 지난 2월 28일 중복 지원과 호텔 지원 요건, 농어촌민박 인증시기 등을 완화한 바 있다.

2차 변경 계획에는 △대상자 자격제한 완화 △업종 확대 △경영안정자금 거치기간 연장 △융자 추천 최저한도 설정 △융자상환 유예 2년 연장 △융자금리 인하 등이 담겨 있다.

대상자 자격제한 완화에 따라 2년 이내 과징금·영업정지 등 행정처분 및 융자지침 위반 이력을 지닌 사업체와 투자진흥지구 지정 사업체도 신청 가능하다.

자본금 50억 원 미만의 융자신청 자격 폐지에 따라 도내에 본점 또는 지점이 등록된 관광사업체와 5성 호텔도 대상에 포함됐다.

지원 대상 업종 확대에 따라 생활형‧분양형 숙박시설, 국제회의기획업, 관광식당업, 관광사진업, 마리나 업종, 수상‧수중레저업, 관광지원서비스업 등도 융자지원이 가능해졌다.

이 밖에 경영안정자금 거치기간을 현행 1년 거치 3년 상환에서 2년 거치 3년으로 연장했고, 매출이 적은 업체에 대해서도 최저 5000만 원의 융자추천서도 발급키로 했다.

제주도는 지난 2월 17일 관광진흥기금을 융자받은 업체에 대해 만기 상환기간을 1년 연장한데 이어 추가로 1년 더 연장했고, 금리도 종전(1분기) 0.75%에서 0.62%(2분기)로 인하했다.

이로써 제주관광진흥기금 특별융자 지원 확대에 따라 330여 사업체가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제주관광진흥기금 융자규모는 5700억원(특별융자 3000억, 상환유예 2700억)이며, 신청은 다음달 18일까지다.

전날(9일) 현재 총 1101건 1412억원이 접수됐고, 이 중 989건 1208억원의 융자추천서가 발급됐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