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4.15총선
4.15총선 후보자 대다수 ‘제주동물테마파크’ 반대제주동물테마파크 조성사업 및 난개발 정책질의서 답변 내용
제주동물테마파크 조감도

제주동물테마파크 조성사업과 관련, 답변에 응한 4·15총선 후보자 대부분이 반대 입장을 피력했다.

선흘2리 대명제주동물테마파크 반대대책위원회는 제21대 제주 국회의원 후보자(10인)의 정책 검증을 위해 지난 6일부터 8일까지 제주동물테마파크 조성사업과 난개발, 동물원법 등에 대한 입장을 묻는 공개 정책질의서를 보낸 결과, 이 같은 답변서를 받았다고 밝혔다.

정책질의서 주요내용으로는 △제주동물테마파크 조성사업에 대한 입장 △제주특별법에 대한 입장 △제주 난개발에 대한 입법 활동 계획 △동물원사업 및 인수공통감염병에 대한 입장 △동물원사업과 관련한 입법 활동 계획 등이다.

먼저, 제주동물테마파크 조성사업과 제주 난개발과 관련한 공개질의에 대해 답변 후보 대부분은 제주동물테마파크 조성사업에 반대 뿐만 아니라 제주도의 난개발의 심각함에 동의했다.

난개발의 근원이라고 지적받고 있는 제주특별법에 대해서는 모든 후보가 ‘개정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또한 입법 활동 계획으로는 △(제왕적인) 제주도지사의 권한 집중문제 해결 △개발 사업에 대한 주민 동의 제도화 △환경영향평가법 개정 등을 약속했다.

이와 함께 동물원사업과 인수공통감염병 및 입법 활동 계획 질의에 대해 많은 후보자들은 인수공통감염병 우려와 이를 막기 위한 제도적 규제의 필요성에 동의했고, 근대적 동물원 폐지를 주장하기도 했다.

입법활동 계획으로는 답변한 모든 후보가 현재 시도지사 ‘등록제’로 운영할 수 있는 동물원을 ‘허가제’로 개정해야 한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한편 이번 정책질의에는 제주시갑 지역구 송재호(더불어민주당), 장성철(미래통합당), 고병수(정의당), 문대탄(무소속), 박희수(무소속), 제주시을 지역구 부상일(미래통합당), 오영훈(더불어민주당), 강은주(민중당), 서귀포시 지역구 강경필(미래통합당), 위성곤(더불어민주당) 후보 가운데 제주시갑 고병수, 박희수 후보, 제주시을 오영훈, 강은주 후보가 참여했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ㅋㅋㅋ 2020-04-23 21:32:39

    무조건 반대만하는 여기는 절라돈가요?
    ㅋㅋㅋㅋ   삭제

      답글 입력
    • 하마터면 2020-04-21 16:49:18

      기사 제목이 이상하네요. 대다수? 소수가 맞는거 아닌가요?
      언론 자유도는 높은데,
      언론 신뢰지수가 낮다는데
      이런 기사를 두고 하는 말 같네요.
      사실 확인도 안하고 주는대로 올린 글 같아요.   삭제

        답글 입력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