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4.15총선 제주시갑
송재호, 4.3 발언 “사과”...미통당, 칼끝 '청와대로'말꼬리 잡은 상대 후보들, 일제히 4.3 망언 규탄
4.13총선 막판 제주시갑 ‘진흙탕 싸움’으로 번지나
지난 7일 오후 제주시 민속오일시장에서 거리유세를 하고 있는 송재호 민주당 후보.

4·15총선이 막바지로 향하는 가운데 제주시갑 선거구가 정책과는 동떨어진 진흙탕 싸움으로 번지고 있다.

지난 7일 오후 제주시 민속오일시장 거리유세에서 더불어민주당 송재호 후보가 “문재인 대통령의 4·3약속은 자신의 요청에 의한 것” “대통령에게 제주에 와서 약속해달라 요청했다”고 발언을 한 것을 두고 상대방 후보들이 ‘망언’에 ‘명백한 허위사실 공표’라고 일제히 집중포화를 쏟아내고 있다.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제주시갑 더불어민주당 송재호 후보는 9일 입장문을 내고 “4·3의 국가 배·보상을 담은 제주4·3특별법 개정과 제주4·3의 완전한 해결은 도민 모두의 염원”이라며 “저 송재호는 국정기획자문위원으로서 4·3희생자와 유족 그리고 도민의 72년 맺힌 한을 풀기 위해 ‘제주4·3의 완전한 해결’을 국정과제로 올려놓았다”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기회가 있을 때면 제주4·3의 해결을 위해 4·3유족과 도민들의 뜻을 대통령께 전해드렸다”고 발언 발단에 대한 배경을 언급했다.

송 후보는 “되돌아보면, 고 김대중·노무현 대통령과 문 대통령 그리고 민주당은 도민의 아픔인 4·3을 해결하기 위해 많은 관심을 기울이고 노력해왔다”며 “실제로 고 노 대통령이 2006년 4월3일 제58주년 제주4·3위령제에 참석해 4·3에 대한 국가책임을 인정하고 도민들에게 공식사과 했고, 지금의 문 대통령도 2018년 4월3일 국가추념일인 제70주년 제주4·3희생자추념식에 참석한데 이어 이미 약속한 대로 2년뒤인 올해 4월3일 현직 대통령으로서 다시 제72주년 추념식에 참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송 후보는 “더욱이 문 대통령은 도민들의 바람을 듣고 4·3추념식에서 4·3의 완전한 해결을 다시 약속했다. 우리 도민들의 4·3의 한을 너무나도 잘 알기에 가능했던 일”이라며 “특히 대통령께서는 '화해와 상생' 4·3정신이 깃든 하귀리 영모원도 방문해 참배했다. 그리고 선거 시기여서 괜한 오해를 우려해 유족들과 식사도 못하게 됐다며 아쉬움을 표했다”고 말했다.

또한 “대통령의 뜻, 더불어민주당의 뜻 그리고 저의 뜻 모두가 이렇게 순수하다”며 “4·3 해결에는 어떠한 다른 의도가 끼어들 틈이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그제(7일) 유세현장에서는 대통령과 저의 일치된 노력의 과정을 설명 드리려 했다. 해결을 향한 대통령의 약속에는 제 노력도 담겨있음을 전하려 했는데, 유세 도중 언급한 말들이 과장된 면이 없지 않다”며 “제 표현이 오해를 부른 점에 대해 도민들께 사과의 말씀을 드리며, 유감을 표한다”고 잘못을 시인했다.

그러면서 “제주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미래통합당 선대위는 9일 오후 장성철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송재호 후보 망언에 대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하지만 이 같은 해명에도 미래통합당은 제주선대위는 이날 오후 긴급성명을 내고 현 상황에서 송 후보의 망언은 허위사실 유포이거나, 대통령의 선거 개입 둘 중 하나임이 명백하다며 확산을 키우고 있는 모양새다.

통합당은 “송 후보의 발언대로라면 본인의 당선을 위해 대통령이 제주를 방문했고, 4.3 특별법 개정을 약속했다는 주장”이라며 “청와대가 즉각 해명에 나서라”고 맞섰다.

또한 “그게 아니라면 당선을 위해 대통령 마케팅 일환으로 송재호 후보가 허위사실을 유포한 것”이라며 “이 역시 공직선거법을 정면으로 위반한 것으로 설령 당선된다 하더라도 당선 무효가 될 수 있는 엄중한 사안”이라고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정의당 고병수 후보측 선대위 김우용 대변인도 “낙하산 후보도 모자라 ‘평화와 인권이 밥 먹여주느냐’에 이르기까지 송재호 후보가 이번 선거에 보여준 모습은 실망 그 자체이자 또 다른 적폐에 불과하다”며 “지지율이 올라가니 안하무인”이라고 맹비난 했다.

9일 오전 송재호 후보 4.3 발언에 대해 기자회견을 열고 있는 무소속 박희수 후보

이와 함께 무소속 박희수 후보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문 대통령의 4·3약속은 자신의 요청에 의한 것’이라는 발언을 한 것은 “명백한 허위사실 공표”라며 즉각 고발조치해 법의 준엄함을 보여 줄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2017년 문 대통령 대선 출마 당시 제가 민주당제주도당 총괄선대본부장을 지내며 보아온 바로는 대통령께서는 ‘절대 선거개입을 하실 분이 아니다’라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