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경제일반
제주도민 95.5% '재난긴급생활지원금’ 필요우선지원 영세자영업자·소상공인, 무급휴직자 , 실직자, 저소득층 순
제주연구원 ‘재난긴급생활지원금’ 도민 인식조사 결과

거의 모든 제주도민들이 ‘재난긴급생활지원금’ 지급의 필요성에 동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연구원(원장 김동전)은 9일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재난긴급생활지원금에 대한 도민 인식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제주도의 재난긴급생활지원금 지급에 도민 95.5%가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지원 대상은 ‘영세 자영업자·소상공인’(25.2%), ‘무급휴급자 및 실직자’(22.4%), ‘저소득층’(18.1%)인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해 가장 피해를 입은 도민중심으로 선별적 지급 시 기준은 △‘소득수준 기준 지급’(42.3%) △‘소득수준 기준으로 지급하되, 취약계층 및 영세상인 등 선별적 지급’(36.9%)으로 나타나 소득수준이 주요 기준인 것으로 분석됐다.

4인 가구 소득기준 지급대상은 △소득하위 50% 이내 38.0% △소득하위 70% 이내 31.6% △소득하위 60% 이내 20.3%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소득수준 기준 지급 시 부동산 등 소득인정액 포함 여부에 대해서는 ‘포함해야 한다’(70.9%)가 우세했다.

재난긴급생활지원금의 지원시점은 ‘정부지급 전 4월 이내’(49.5%), ‘정부지급과 동시인 5월 중’(34.5%)으로 나타나 빠른 시일 내 지급을 희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4인 가구 기준 재난긴급생활지원금의 적정 지원 금액은 △80만원(77.5%) △50만원(7.6%) △60만원(5.6%) △70만원’(4.8%) △40만원(4.5%) 순으로 나타났다.

재난긴급생활지원급의 지급방식은 ‘일괄지급’(91.9%)이 우세했다. 분할지급을 할 경우 분할 지급 횟수는 ‘2회’(65.8%)가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재난긴급생활지원금 지급 시, 민생경제 안정과 도민의 삶 개선에 효과가 있는가’에 대한 질문에서 ‘효과 있음’(74.4%)이 전체의 4분의 3을 차지해 도민들의 정책효과에 대한 기대치가 높았다. 이 밖에 ‘보통’(16.8%), ‘효과 없음’(5.5%), ‘잘 모르겠다’(3.3%) 등으로 나타났다.

한편 도민 인식조사는 제주연구원 제주데이터센터에서 지난 3~6일까지 나흘간 제주 전지역을 대상으로 인구비례에 의한 성·연령·지역별 총 507개의 표본을 추출해 면접원에 의한 1대 1 면접방식의 설문조사로 수행됐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