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경제일반
롯데면세점 제주, '제주 맞춤형' 다양한 상생활동현지법인 출범 제주도민의 기업으로...­제주맞춤형 사회공헌 통해 지역관광활성화에 나서

지난 2015년 6월, 제주 현지법인으로 출범해 제주도민의 기업으로 성장해온 롯데면세점은 이제 '제주지역 맞춤' 상생활동을 통해 본격적인 지역관광 활성화에 나서고 있다

이어 제주지역 소상공인에 대한 사회공헌 프로그램은 물론 제주를 기반으로 활동하고 있는 청년 스타트업 및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롯데면세점 '청년기업 & 지역 상생 프로젝트'는 각 기업에 최대 4000만원 규모의 지원금을 지급하고, 맞춤형 교육 및 멘토링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 3월 제주에서 총 45개 업체들이 지원해 치열한 경쟁을 펼쳤고, 총 10팀이 선정돼 12주에 걸친 컨설팅을 받고 있다.

'청년기업 & 지역상생 프로젝트'는 100% 기부 형태로 운영되는 새로운 모델이라는 평가와 함께 청년기업의 실질적 자립을 도울 수 있는 프로그램 구성으로 참여자들의 만족도가 높아 작년 상반기 부산에서 처음 시행했으며, 선정된 10개 팀 중 4팀이 부산관광공사가 운영하는 부산관광지업센터에 입주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제주지역 '청년기업 & 지역상생 프로젝트'에 참석한 지원자가 사업 추진 계획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하고 있는 모습.

제주지역 청년기업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컬러랩 제주'는 제주도 자연의 아름다운 색을 관찰.수집.분석해 '제주 고유의 색깔'을 만들고 이를 통해 제품의 패키징 및 디자인, 리플릿 등에 활용하는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최근에는 제주시 구좌읍 '하도마을'의 브랜딩 작업을 맡아 하도마을의 자연과 해녀 등을 조합했고, 이를 활용해 지역 심벌을 개발하고 기념품을 만들었다.

롯데면세점 '청년기업 & 지역상생 프로젝트'에 참여한 '컬러랩 제주' 김명은 대표.

롯데면세점은 대표적인 사회공헌 활동으로 '낙향미식(乐享美食)'도 진행 중이다.

이는 '즐거움을 누리는 아름다운 음식'이라는 뜻으로 롯데면세점이 지역 관광지 음식점을 찾아 외국어 메뉴판을 제작 및 외식 경영 관련 컨설팅을 통한 관광 편의 개선 목적의 사회공헌 사업이다.

롯데면세점은 지난해 제주시 누웨모루거리 일대 11개 음식점을 선정해 낙향미식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롯데면세점은 지난해 11월, 제주 누웨마루 거리 내 지역 유명 음식점인 '서서방 숯불 닭갈비'를 '낙향미식' 제주 1호점으로 선정하고 외국어 메뉴판을 전달하는 행사를 진행했다.

롯데면세점 제주점은 지난 3월 제주도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위생용품키트 1100세트를 제작해 대한적십자사제주지사에 기부하기도 했다.

위생용품키트는 롯데면세점 제주와 결연을 맺은 신광초등학교 예비 신입생과 대한적십자사 결연 가구, 지역 아동 센터 등 제주지역 취약계층 아동들에게 지원될 예정이며, 어린이용 KF94 마스크와 손세정제, 물티슈 등으로 구성됐다.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앞으로도 국내 1위 면세점으로서의 책임감을 바탕으로 제주도 소상공인과 청년기업은 물론, 취약계층을 위한 상생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치는 등 제주지역 관광 활성화에 힘쓸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 3월 롯데면세점 제주점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위생용품키트 1,\100세트를 대한적십자사제주지사에 기부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