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제주도내 11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9번째 확진자 가족지난달 29일부터 자가격리 중 4월 3일 검사 받아 양성 확인

제주특별자치도는 4월 3일 오후 8시께 도내 9번째 확진자의 가족 A씨(30대, 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도내 11번째 확진자다.

제주도에 따르면, A씨는 남미여행 이력을 가진 도내 9번째 확진자(20대, 여성 3월 29일 확진)의 접촉자로 분류된 날로부터 자가격리 중이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9일 9번째 확진자 발생 직후 검사 때 4월 1일 미열 증상으로 실시한 보건소에서의 검사를 통해 음성판정을 받은 바 있다.

그러나, 자가격리 6일째인 3일 지속적인 발열 및 인후통 증상으로 10시께 자차를 이용해 제주대학교병원에서 안심진료를 받기 위해 방문해 재차 검체 검사를 받았고, 그 결과 3일 오후 8시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제주도는 A씨와의 전화통화를 통해 다른 사람과 접촉하거나 방문한 다른 장소는 없으며, 나머지 가족 5명의 건강 상태 모두 양호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또한, A씨는 제주도 역학조사팀과의 전화통화에서 다른 가족 구성원들과 같은 집에 거주했으나 분리된 방에서 자가격리 수칙을 준수했다고 진술했다.

제주도는 A씨에 대해 제주대학교병원 격리병상에 입원조치함과 동시에 심층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