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사건사고
제주 해상서 복어 중독 증상 보인 50대 선원 숨져
제주지방해양경찰청 제공.

제주 추자도 인근 해상에서 조업을 하던 50대 선원 2명이 복어를 먹고 1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31일 제주지방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25분께 추자서방 16km 해상에서 변산선적 통발어선 D호 선원인 김모씨(50)와 정모씨(52)가 복어를 취식 후 마비증상을 보인다는 구조요청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은 제주해경은 의식이 없는 김씨를 해경 헬기를 이용해 제주시내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끝내 숨졌다.

또다른 환자인 정씨는 의식이 있고 단순 팔저림 현상만 있어 경비함정을 이용 제주항에서 119에 인계됐다.

한편, 제주해양경찰청은 올해 섬지역과 해상에서 함정과 항공기 등을 이용해 응급환자 23명을 구조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