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일반
"양병우 공직시절 수의계약 의혹 밝혀야"민주당 제주도당 선대위 논평…감사 요청 및 법적 대응 검토
양병우 "공직 당시 관여 없어. 허위사실유포 부분 고발 검토"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 선거대책위원회(이하 선대위)는 31일 논평을 내고 재보궐선거 대정읍 양병우 후보(무소속)를 향해 공직시절 당시 아들들이 있는 업체에 수의계약 체결 지시 의혹을 제기하며 진실을 밝힐 것을 촉구했다.

선대위는 "양병우 후보의 공직자 시절 자신이 아들이 사내이사로 재직하고, 현재 며느리가 대표 이사로 있는 특정업체에 대해 상당한 금액의 수의계약이 이뤄졌다는 의혹이 접수됐다"고 밝혔다.

서귀포시 생활환경과장(2012년 1월~2013년 7월) 재직 당시 발주한 '환경미화원 청소용품(동배부용) 구입'을 큰아들이 대표로 있는 회사와 수의계약 했으며, '색달매립장 사무실 주변 조경공사'는 둘째 아들이 있는 회사와 수의계약 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대정읍장(2013년 7월~2014년8월) 재직 당시 발주한 '대정고등학교 앞 저류지 주변 조경공사' 등 관내 조경공사 5번을 둘째 아들이 있는 회사와 진행했으며, 서귀포시 환경도시건설국장으로 재직시에는 본인의 업무와 연관있는 본청 및 읍면지역 공사 사업들이 자신이 아들이 사내이사로 있는 특정업체와 지속적으로 수의계약을 해왔다고 주장했다.

더군다나 진행된 수의계약을 보면 같은 발주처에서 비슷한 내용의 사업이 약 2달 간격으로 진행되는 등 수의계약 대상이 아닌 사업을 특정업체와 수의계약을 위해 쪼개기 했을 가능성과, 담당직원에서 특정업체와의 수의계약을 지시했다면 그 역시 공무원 행동강령을 위반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선대위는 "위 의혹에 대한 진실규명으로 위해 제주도 감사위원회에 감사를 요청할 것이며, 사안의 심각성에 따라 법률검토 후 형사상의 문제가 있을 시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갈 예정"이라고 피력했다.

아울러 "양병우 후보는 공직후보자로서 기본적 자질과 관련한 의혹 해소를 위해 진실을 명백히 밝혀야 한다"며 "만약 의혹이 사실일 경우 대정읍민과 도민들에게 사죄하고 후보직에서 사퇴해야 마땅하다"고 압박했다.

이와 관련해 양병우 후보는 제주도민일보와의 통화에서 "공직생활을 끝까지 청렴하게 했으며자식들이 있던 회사의 계약과 관련해 단 1건도 개입하거나 관여한 부분이 없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양 후보는 "논평을 통해 마치 내가 지시해서 수의계약을 체결한 것처럼 주장하는데 전혀 그런 사안이 없다. 허위사실유포 부분에 대해서는 고발까지 검토중이다"고 강조했다.

진순현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