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제2공항반대위 "총선후보들 제2공항 입장 밝혀야"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는 26일 총선 후보들에게 제2공항 문제에 대한 입장과 공약을 보다 선명하고 구체적으로 제시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국토부의 제2공항 건설계획은 장기적으로 관광객 2000만명을 더 받기 위한 관광객 전용 공항"이라며 "환경수용력이 포화 상태인 현 상황이 도민의 삶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 그에 대한 정책을 공약으로 제시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제2공항을 둘러싼 제주 공항인프라 확충의 필요성과 규모, 실행여부에 대한 책임과 부담은 결국 도민이 지는 것이기에 최종 판단과 결정은 도민이 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또한 "동서와 산남산북의 균형을 맞추기 위해 제2공항 같은 토건공사로 해결해야 하다는 논리는 무능력하고 무책임한 공약"이라고 꼬집으며, "제주시 도시 과밀화 해소와 서귀포시와 읍면 지역의 특성에 맞는 새로운 발전 대안과 전략이 제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제2공항에 대한 장미빛 환상보다 건설계획으로 발생할 현신을 냉엄하게 제시해야 한다"며 "기존 신제주를 비롯한 원도심의 상권에 막대한 피해를 불러 올 제2공항의 문제에 대한 도민의 입장에서 분명하고 단호한 정책 제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총선은 지난 10년간 벌어진 제주의 난개발 역사를 평가하고 새로운 제주의 미래상을 제시하는 성찰의 장이 돼야 한다"며 "비상도민회의는 후보들에게 보낸 정책질의서와 공약을 철저히 분석 평가해 도민들에게 낱낱이 공개, 어떤 후보를 선택해야 할지 분명한 기준을 제시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허성찬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선거만이 2020-03-27 11:00:47

    제주 이 좁은 곳에서도 파벌이 있다. 제주 서부 민주당 도의원들이 중국인 노름판 개발할때 지역 경제 살린다고 찬성하였다. 제주시내 대형 중국 쇼핑 복합 노름판도 제주시 민주당 도의원이 찬성하였다.

    그런데, 동부에 공항 만들면, 제주시 상권 죽고 서부 땅값 떨어진다고 하니, 제주시와 서부 도의원들이 제2공항 건설이 환경 파괴 한다고 하네. 참나. 제주시와 서부 도의원들이 얼마나 위선적인지..웃기는 놈들이다.

    그런데, 왜 중국인 노름판 유치를 한다고 한라산 산허리를 잘라 먹었냐?   삭제

      답글 입력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