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4·3희생자 추념식 150명이 간소하게 봉행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반영

올해 4·3희생자 추념식이 간소하게 봉행될 전망이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올해 제72주기 4·3희생자 추념식을 코로나19 지역 확산 방지를 위한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을 반영해 행사 규모를 대폭 축소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제주도는 25일 오후 2시 제주도청 4층 탐라홀에서 ‘제72주년 4·3희생자 추념식 준비상황 보고회’를 갖고 코로나 비상사태에 따른 추념식 간소화 계획과 안전관리 방안을 논의해 이 같이 결정했다.

이날 준비상황 보고회에는 원희룡 도지사를 비롯해 송승문 4·3유족회장, 양조훈 4·3평화재단 이사장, 홍성수 4·3희생자 추념식 봉행집행 위원장 등 4·3 관계자 및 관련 실·국 담당자들이 참석했다.

4・3희생자 추념식은 예년의 경우 1만5000여 명의 유족과 도민들이 참석했다.

하지만 올해에는 정부·지자체 행사 운영 지침에 따라 감염병 취약계층과 도외 인사들은 원칙적으로 행사 참석을 제한할 계획이다. 도는 이번 추념식에 유족과 추념식 진행 관계자 150여 명 남짓으로 최소화할 예정이다.

원 지사는 이날 보고회에서 “국내는 물론 전 세계가 코로나19 바이러스와의 전쟁을 치루고 있고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으로 올해 추념식은 규모를 간소화 하게 됐다”며 “대승적인 결단을 내려주신 유족회에 다시 한 번 진심으로 감사와 존경을 표한다”고 4·3유족과 가족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