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일반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소식
양영식 의원 “신세계 면세점 추진, 지역환원 우선”24일 제380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5분발언
제주도의회 양영식 의원

제주도의회 양영식 의원(더불어민주당, 제주시 연동갑)은 “국내 굴지의 대기업인 신세계그룹이 면세점 신규진입에 앞서 도민사회의 의견반영과 지역환원 대책 마련이 우선시돼야 할 것”이라고 지적하고 나섰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문화관광체육위원회 양영식 의원은 24일 오후 2시에 열리는 제380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신세계 면세점 추진과 관련, 지역환원 대책마련 우선 촉구를 위한 5분발언에 나섰다.

양 의원은 “요즘 제주관광은 코로나 19로 인해 재난에 가까운 공황상태”라며 “하지만 도민의 눈과 귀가 코로나19에 집중된 국가재난적 시기에 신세계그룹은 코로나19로 고통받고 있는 도민들을 위해 그룹차원의 제주지역 환원과 상생은 인색한 채 제주 면세점 사업 진출에 속도를 내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양 의원은 “진행과정을 보면, 과연 신세계그룹이 국내 유통업을 대표하는 굴지의 대기업이 맞는지, 도민과 동반성장 의지를 가진 파트너로서 면모를 갖추고 있는지 그 신뢰성에 의문을 갖게 한다”며 “대기업의 실체는 뒤로 숨긴 듯 모 교육재단을 내세우는가 하면, 도민사회의 반발을 우려해 뒤늦게야 주차장 부지확보, 주차장과 면세점 예정부지 간 도로확장을 제안하는 등 사후약방문식의 교통영향평가 심의를 통과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면세점 특허는 중앙부처의 권한으로 신세계면세점까지 허가가 난다면, 신제주권 반경 400m 이내에 대기업 면세점만도 3개소가 된다”며 “도내 면세점 매출은 도 전체 관광수입 6조5000억원의 30%에 달하고 있지만 면세점 매출의 지역환원을 위한 제도적 장치마저 없는 상황에서 신규허가는 그대로 관광수입의 역외유출을 가속화할 뿐”이라고 제동을 걸었다.

그러면서 △도내 영세 소상공인과 대기업 면세점간 공존과 상생모델 △제주관광의 병폐인 저가관광과 송객수수료 등 시장왜곡 개선 △다국적 해외관광객 적극 유치를 통한 관광 시너지 효과 창출방안 △일정 수준 이상의 제주출신 인재채용 여부 △면세점 매출의 지역이익 환원 확대와 제도개선의 공동노력 등 면세점 신규진입에 앞서 도민사회의 의견반영과 지역환원 대책 마련이 우선되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