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포토 자치행정 메인_포토뉴스
쉰살 맞은 한라산, 세계적 보물로 ‘명성’한라산국립공원 지천명(知天命)에 이르다

한라산 백록담 일출

오는 24일 한라산국립공원이 50주년을 맞는다.

제주도 세계유산본부(본부장 고순향)는 “올 한해는 한라산국립공원 반세기를 맞는 뜻깊은 해”라며 “한라산 50주년을 맞아 중요한 전환점의 계기로 삼겠다”고 밝혔다.

한라산국립공원은 1966년 국내 최초로 천연보호구역(제182호)으로 지정된데 이어 국민 모두가 한라산의 가치를 인정해 1970년 3월 24일 우리나라에서 7번째로 국립공원(면적 133㎢)에 지정됐다.

남한 최고봉을 자랑하는 산으로 우리나라 풍경을 대표할 만한 수려한 자연경관과 많은 야생 동·식물이 서식하고 있어 학술적 연구가치가 있는 천연자원의 보존과 자연의 아름다움이 그 이유다.

특히 한라산국립공원은 당시 국내 여건으로 보호라는 개념이 정립되기도 힘든 여건에서 관심과 애정을 바탕으로 국유림 벌채계획, 케이블카시설, 집단시설허가 등 모든 것을 막아내고 이뤄낸 도민들의 끈질긴 한라산 사랑의 결과다.

이후 한라산 면적은 지정 당시 133㎢에서 1987년에는 149㎢로 현재 153.332㎢(제주도의 8.3%)로 확대돼 한라산이 없는 제주도 환경은 생각 할 수 없을 정도로 세계적 자연환경의 중심으로 자리잡았다.

더욱이 한라산국립공원에는 한반도 4500종 식물 중 절반에 가까운 2000여 종의 식물과 5000여종의 동물이 서식하는 국내생물종의 50% 이상이 자생하는 생태적 가치가 뛰어난 곳으로 다른 국립공원과 차별화된 특징을 갖고 있다.

민간시설과 사유지 제로에 도전하는 진정한 의미의 국립공원화를 추진하고 있고, 도민의 힘으로 국립공원을 이뤄냈고, 가꾸고, 보호하면서 제주만의 독특한 역량을 가지면서 전문적으로 관리하는 다른국립공원과는 확연히 차별화된 국립공원이다.

또한 한라산 가치 보존과 지속가능한 영위, 탐방객 편의·안전을 위해 국내 국립공원에서 한번도 시도되지 않은 정상 주 탐방로(성판악, 관음사)를 예약제를 최초 시범 시행하게 됐다.

이와 함께 한라산국립공원은 유네스코가 인정한 세계의 보물로 2002년 12월에 생물권보전지역 지정을 시작으로, 2007년 7월에 세계자연유산 등재, 2009년 10월에 세계지질공원 인증으로 인류가 보존보호해야할 세계적 유산으로 거듭났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