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스포츠 스포츠일반
'코로나19 여파' 제54회 도민체육대회 잠정 연기제주도체육회, 코로나19 위기 경보 '심각' 단계 격상 등 지역사회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한 결정

제주특별자치도체육회(회장 부평국)는 대회 참가자에 대한 전염병 예방.보호를 위해 제주시 종합경기장을 중심으로 제주시 지역에서 3일간 개최(5.15.~17.) 예정이었던 제54회 도민체육대회를 잠정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코로나19(COVID-19)의 전국적 확산 가능성에 대비한 선제적 조치로서 지난달 23일 기준으로 정부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가 '주위'에서 '심각'으로 격상함에 따라, 학교개학 불투명 및 공공체육시설 사용 중지 등 선수단 훈련 및 체전 준비 부족 등으로 정상적인 도민체육대회 개최가 사실상 어려워 도체육회는 지난 11일 오후 3시 도체육회관에서 개최된 유관기관 및 단체 등 관계기관 관계자와의 협의를 거쳐 지역 내 방역관리 강화가 우선한다는 데 뜻을 모았다.

도민체전은 2014년 세월호 참사 당시 국민적 애도에 동참하기 위해 연기돼 개.폐회식 없이 간소하게 운영됐던 바 있다.

도체육회는 향후 정부의 감염병 위기단계 조정 등 코로나19 지역사회 전파 양상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관계기관과 협의 후 각 대회 일정을 재수립해 추진할 예정이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