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농수축산
미세먼지 저감, 나무 심을 ‘자투리 땅’ 공모다음달 1일~4월 15일까지 신청...도심 내 숨은 땅에 나무심기
미세먼지 저감, 도심 속 나무심기

점차 심해져 가는 미세먼지와 도시 열섬현상 등 제주지역 환경변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도심 속 나무 심기 사업이 본격 추진될 전망이다.

제주도는 ‘숲속의 제주 만들기 500만 그루 나무심기’사업의 일환으로 범도민 참여 ‘도심 내 나무 심을 자투리 땅 찾기 공모’를 추진한다고 28일 밝혔다.

한 그루의 나무는 연간 35.7g(에스프레소 1잔)의 미세먼지를, 1ha의 숲은 경유차 27대가 일 년 동안 내뿜는 미세먼지를 흡수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나무는 공기 내 미세먼지를 줄일 뿐 아니라 도심의 열섬현상을 완화시키며 산소를 공급하는 효과가 입증되고 있다.

하지만 나무를 계속적으로 심기 위해서는 땅이 필요한데, 주민이 참여해 그간 보이지 않았던 노는 자투리 땅을 함께 찾아 함께 나무를 심을 계획이다.

신청 대상 토지는 우리 주변 도로나 주차장, 마을어귀 골목, 개인 소유 집주변 공터 등 노는 땅이면 된다. 나무 심어 주기 원하는 수종과 신청이유, 사연 등이 있으면 더욱 좋다. 그리고 주민이 직접 심을 나무 나눠주기도 병행할 계획이다.

박근수 환경보전국장은 “도민의 삶의 질을 높이고 미세먼지를 줄여나가기 위해서는 우리 주변의 작은 땅부터 녹색환경 조성이 필요하다”며 “숲속의 제주 만들기를 위한 도시숲 조성에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관심 있는 도민은 응모신청서에 나무 심을 장소와 신청사유 등을 기재해 관할 공원녹지과로 신청하면 된다. 신청방법은 전화나 팩스, 우편이나 e-메일 모두 가능하며, 신청기간은 다음달 1일부터 4월 15일까지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