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제주 주소지 자가격리 공식인원 ‘143명’시스템 등록 시 해당 지역으로 자동 이관되면서 공식 통계 조정
26일 오전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코로나19 브리핑을 열고 있는 제주도재난안전대책본부

제주도내 주소지를 둔 자가격리자가 143명으로 공식 집계됐다.

제주특별자치도는 26일부로 질병관리본부 방침에 따라 제주지역 자가격리 인원을 기존 170명에서 143명으로 수정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도가 도내 보건소를 통해 직접 접수·신고 받은 인원은 총 170명이나, 이 중 27명은 도외 주소지를 둔 자가격리자다.

질병관리본부는 등록주소지를 기준으로 자가격리자 관리주체를 지정하고 있다. 제주에서 자가격리자에 대한 정보를 질병관리본부 시스템에 입력해도, 등록주소지 보건소로 관리주체가 자동 이관되고 있는 것이다.

이로써 공식 통계상 제주지역 자가격리자는 총 143명이 된다.

도 관계자는 “공식 통계상 관리주체는 이관됐지만 실제적인 관리는 지속적으로 실시할 방침”이라며 “도민 혼선이 없도록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