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제주도, 이스라엘 성지순례 도민 총 85명 확인기존 파악된 37명 외에 48명 추가 확인
경기북부권 순례단과 별도로 현지 방문
성당 권고에 자택 격리 중

제주특별자치도가 이스라엘 성지순례를 다녀온 제주도민 37명 외에 48명을 추가적으로 확인하고 모니터링에 착수했다.

앞서 제주도는 경북 북부권 천주교 신도 이스라엘 성지순례단 참가자 일부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제주도민 참가 여부 파악에 나서 37명이 지난 11일부터 21일까지 10박 11일 일정으로 현지를 방문한 사실을 확인하고, 통상적 잠복기인 14일 동안 이들을 지속 모니터링 한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한편, 이들 중 기침 증상을 보인 1명을 비롯해 증상이 없지만 자진해 검사를 받은 2명 등 총 3명은 음성판정 받았다.

제주도는 이후 추가적인 확인절차를 통해 2월 11일부터 21일까지 31명이 성당 주관, 2월 12일부터 23일까지 17명이 여행사 주관으로 성지순례에 참석한 사실도 확인함으로써 제주출신 이스라엘 성지순례 인원은 총 85명으로 집계됐다.

21일까지 성지순례에 참여한 31명은 모두 현재 자가 격리 중이며, 발열증상을 보이는 사람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여행사를 통해 성지순례를 떠난 17명은 23일 15:30 제주에 도착 후, 자기차량을 이용해 귀가하였다. 이들 또한 발열증상은 없으나 자가격리할 방침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도내 28개 성당을 전수조사한 결과, 현재까지 파악된 이외의 성지순례 참여자는 없다"며, "총 85명의 대상자 모두에게 해외여행 방문 국민수칙 준수 메시지를 발송했다"고 밝혔다.

제주도는 앞으로 ▲성당별 총괄자 지정 모니터링 실시 및 정보공유 네트워크 구축 ▲최단시간 내 선별진료소 및 검사 안내 ▲해당 성당과의 명단 공유 통한 미사 불참 유도 등의 조치를 실시할 계획이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양봉 2020-02-24 11:24:28

    정신 꺽어진 것들..
    상황을 보고 다녀오던가 해야지
    너네들 때문에 가슴졸이는 사람도 생각을 해야지...
    이 시국에 저런 종자들 때문에 니네들이 믿는 종교가 욕을 먹고 하는거다   삭제

      답글 입력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