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서귀포시 1청사 출입구, 코로나 영향 일원화 추진

서귀포시는 관내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게 됨에 따라 청사 내 바이러스 유입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오는 24일부터 당분간 1청사 출입구를 일원화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조치로 앞으로 서귀포시청을 방문하는 모든 민원인은 본관 정문 및 후문, 별관 정문을 통해서만 청사 내로 출입이 가능하며, 주차장을 통한 진출입은 전면 통제된다.

또한, 각 입구에서는 직원이 상주해 출입자에 대한 발열체크를 실시하게 됨은 물론, 시청 방문자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할 상황에 대비해 민원인 동의하에 방문부서와 연락처 등을 방문기록부에 기재하게 된다.

김희찬 서귀포시 총무과장은 "이번 결정은 최근 대구를 방문하고 돌아온 서귀포시 소재 모 호텔에 근무하는 여성이 지난 22일 코로나19 확진자로 최종 판명됨에 따라 시청사가 바이러스로 감염돼 행정이 마비되는 불상사를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 불가피하게 이뤄지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조치로 시청사를 방문하는 민원인들에게 많은 불편을 끼칠 것이 예상되지만, 예방만이 이번 사태 확산을 최소화 할 수 있는 방안이기에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와 이해를 바란다"고 전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