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제주, 코로나19 두번째 확진환자 오후 최종 확진판정제주대병원 격리병상서 집중 치료중

제주지역 두 번째 코로나19 양성반응자로 확인된 A씨가 질병관리본부의 최종 검사 결과 확진자 판정을 받았다.

도는 이날 오후 7시 40분께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양성반응자인 A씨가 최종 확진 판정 결과가 나왔다는 통보를 받았다.

A씨는 서귀포 WE호텔에서 근무하는 대구 출신의 22세 여성이다.

A씨는 지난 2월 13일부터 16일까지 대구를 방문한 후 제주로 돌아와 호텔에서 근무 중 19일 두통과 몸살 증상을 보였다.

지난 21일 오후 선별진료소인 '서귀포열린병원'을 내원한 후에 의사의 소견에 따라 코로나19 1차 검사를 받았다.

현재 A씨의 건강 상태는 양호하며, 제주대학교 격리병상에서 집중치료를 받고 있다.

제주도는 A씨의 1차 양성 판정 이후 곧바로 원희룡 도지사 주재로 비상회의를 진행한데 이어, A씨의 진술과 현장 CCTV를 토대로 추가 동선과 접촉자 파악에 착수해 확인되는 내용을 신속히 공개하고 있다.

아울러 해당 호텔에 대한 임시 휴업 조치와 호텔 직원 등 확진환자의 접촉자가 파악되는 즉시 격리 조치를 진행하며 증상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있다.

이와 함께 A씨가 탑승한 대중교통에 대한 소독을 완료했으며 이동시 탑승한 해당 택시기사와 버스 운수종사자들에 대해서도 자가격리 조치를 진행했다.

도는 버스 정류장.호텔 등 A씨가 거쳐 간 시설을 소독하고, 필요한 경우 잠정 휴업하는 방안들을 고려하고 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