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관광
코로나19 중국인 혐오증...미래 제주관광 악재 우려중국인 유학생들 의견 청취...1인1실 단독 격리 대응 잘하고 있어

코로나19 사태 이후 제주도내 관광지 및 숙박·식당 등에 중국인 출입금지 팻말을 붙이는 등 중국인에 대한 혐오가 향후 제주관광에 악재로 미칠지 모른다는 우려가 일고 있다.

“설중송탄(雪中送炭), 일방유난 팔방지원(一方有難, 八方支援)”

원희룡 제주지사는 18일 오후 도청 본관 2층 소통회의실에서 한국에서 제일 큰 중국유학생단체인 전한중국학인학자연합회의 루안치 제주분회장 등 도내 대학에 재학 중인 중국인 유학생 8명과 만나 이 같이 전했다. 중국어 격언으로 설중송탄은 ‘눈 속에 있는 사람에게 땔감을 보내준다.’ 일방유난 팔방지원은 ‘한 곳이 어려우면, 팔방이 돕는다’라는 뜻이다.

이번 만남은 코로나19발생에 따른 중국 유학생들의 애로사항과 의견을 청취하고, 대응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진행됐다.

원 지사는 “코로나19는 중국 뿐만 아니라 온 세계가 함께 해결해야 할 문제”라며 “어려울 때일수록 도민들과 협력해서 이번 위기를 이겨내고 이 과정에서 서로의 우정과 관계가 더욱 돈독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제주로 다시 돌아온 유학생들이 학업 중단 없이 정상적으로 학교생활을 이어갈 수 있도록 방침을 정했다”며 “앞으로도 도민과 함께 서로 돕고 보호하고 존중하는 입장에서 정책을 펼치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원 지사는 “제주도는 제주에 온 모든 사람의 건강과 안전을 보호할 책임이 있다”며 “코로나19 발생 이후 제주도의 강력한 방역 조치는 모든 사람들에게 적용되는 것이었는데 특히 유학생들이 입도하는 과정에서 원활하게 협조를 해준 것에 대해서 감사하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루안치 전한중국학인학자연합회 제주분회장은 “도내에서 중국인 출입금지 슬로건을 가끔 보기도 했는데 이것은 코로나19 때문이지 중국인에 대한 혐오나 미워서 그런 것은 아니라고 인식하고 있다”며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워진 가게 상인들의 생계를 위한 것이고, 고객 관리 차원에서 붙여놓은 것을 유학생들도 이해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루안치 분회장은 “유학생들이 공항에 내렸을 때 픽업을 하거나 숙소에서 1인1실로 단독 격리가 이뤄 졌을 때에도 대학과 도에서 대처를 잘 한다고 얘기 한다”며 “학생들이 격리기간동안 외출을 하지 못하는 것을 고려해 식사와 생필품을 제공하고, 노트북까지 전달하면서 다음 학기에 지장이 가지 않도록 잘 대응해서 고맙다고들 말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류한위 학생은 “길거리를 다닐 때 중국인인거 알고 처음에는 좀 그런 시선도 있었지만 ‘저는 중국에 돌아가지 않았습니다’라고 말하면 ‘오히려 중국에서 이런 것이 있어서 얼마나 가슴아프냐’하고 따뜻한 위로를 건네는 사람이 많아서 감동을 받았다”고 전했다.

한편 도는 입도하는 중국인 유학생을 대상으로 이뤄지는 특별 수송을 국내선 전체로 확대, 대학 개강이 시작되는 다음달 중순까지 연장할 방침이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