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4.15총선 제주시갑
구자헌, 외국인 고용확대 통해 경제 안정 도모두 번째 정책 논평 통해 "미등록 불법체류 관리 시스템 구축" 강조
구자헌 예비후보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한 제주시가 갑 자유한국당 구자헌 예비후보는 합법적인 외국인 고용 확대해 지역경제의 안정을 도모하겠다고 밝혔다.

구 예비후보는 13일 이 같은 정책 논평을 내고 "지자체장이 외국인근로자 수급관리 권한을 갖게 법률 개정을 통해 외국인 근로자 수급·지원·감독·복지 총괄 기구를 설립해 외국인 범죄를 예방하겠다"고 전했다.

구 예비후보는 “제주가 극심한 3D업종 인력난에 시달리고 있다”라면서, “제조업과 음식 등 서비스 분야는 물론이고 농어업에도 외국인근로자 없이는 유지가 어려운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최근 관계기관 등에 따르면 미등록 포함한 제주지역 내 외국인 근로자는 3만 명에 달하고 있다”라면서, “외국인근로자가 없으면 지역경제가 힘들어진다는 것이 현장의 목소리"라고 전했다.

외국인 근로자 고용과 관련 구 예비후보는 " 외국인 불법체류에 따른 도민 불안 역시 외면할 수 없지만, 이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미등록 불법체류 외국인을 제도권으로 흡수해 정상적으로 관리하는 시스템을 갖추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외국인근로자에 대한 수급권한을 지자체장에게 부여하여 지역 실정에 맞게 외국인근로자 총량과 감독관리가 이루어지고, 나아가 도민 고용 확대와 연계하여 지자체의 일자리 정책의 효율도 높여나가도록 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구 예비후보는 "외국인근로자의 국가별 쿼터제 도입을 통한 국가별 인력 균형 확보, 현실에 맞는 안정적 고용기간 확보, 외국인근로자에 대한 교육 등 외국인근로자 통합수급관리가 원스톱으로 이루어질 수 있는 외국인 근로자 지원근거들을 법률화해 나가겠다”라며 정책 공약의 포부를 밝혔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